연결 가능 링크

상하이협력기구 '중동 군사개입 반대'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에서 악수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에서 악수하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상하이협력기구가 중동 지역에 대한 군사 개입에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상하이협력기구는 어제부터 이틀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정상회의를 마치면서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상하이협력기구는 또 중동 지역에서 강제적인 권력이양을 요구하거나 일방적인 제재를 가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을 비난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 채택에 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습니다.

두 나라는 또 서방국가들이 이란의 핵 개발에 대한 대응으로 가한 경제제재를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6개 회원국으로 이뤄진 상하이협력기구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아프가니스탄을 옵서버 국가로 받아들이기로 결정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