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북한 취약계층 지원 5건 추가 승인


급식 배급받은 북한 아동 (자료사진)

급식 배급받은 북한 아동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가 9일 영유아 등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5개 민간단체들의 물자 반출을 추가로 허용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해 연평도 사태 이후 중단됐던 북한 9개 시도의 고아원 등에 대한 이유식 지원도 재개됐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통일부는 9일 5개 민간단체들의 대북 지원 물품 반출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천해성 대변인입니다.

우리 부는 오늘 등대복지회 등 5개 민간단체 대북 지원 물자 반출을 승인하였습니다. 오늘 반출 승인된 물자는 영양빵, 두유, 기초의약품, 말라리아 방역용품 등 총 8억 3천만원 상당의 물품입니다.

지원 물품은 이르면 이달 중 경의선 육로와 인천-남포항을 통해 사리원과 원산, 양강도 등 북한 지역에 전달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연평도 사태 이후 중단됐던 북한 전역 9개 시도의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재개됐습니다

국제 구호단체인 한국 JTS는 1리터짜리 두유 36만개와 이유식 10t, 분유 2t을 남포항을 통해 이달 중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지원품은 북한 내 9개 시도의 고아원과 양로원, 장애인 시설 50여 곳의 취약계층1만 2천 여명에게 제공됩니다. 한국 JTS 관계자입니다.

(춘궁기를 맞아) 북한 일반 주민들도 어려운 상황에서 고아원 양로원은 북한 내에서도 가장 소외 받는 계층이므로 식량이 가장 절실하다고 판단해서 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보류됐던 한국 내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은 지난 3월 말 재개된 이후 지금까지 모두 14건으로, 22억 8천만원 상당의 물자 반출이 승인됐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앞으로도 지원의 필요성과 시급성, 분배 투명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안별로 승인해 나갈 방침입니다.

한국 내 대북 지원단체들은 그러나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재개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전용 가능성이 낮은 완제품 위주로만 허용하는데다 지원 사업을 논의하기 위한 북한과의 접촉을 엄격히 제한하는 등 생색내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54개 대북 지원단체로 구성된 북민협은 대북 지원 민관정책협의회를 소집할 것을 한국 통일부에 요청해 놓은 상태입니다. 박현석 북민협 운영위원장입니다.

"물자 지원도 선별적으로 하고 있고 현재 밀가루와 옥수수 가루 지원도 안 되고 있습니다. 지원이 재개됐다고는 하지만 정부의 생색내기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어려운 부분이 해소되도록 정부가 노력해주길 바랍니다.

통일부와 대북 지원단체들이 함께 대북 지원 문제를 조율하는 민관정책협의회는 2009년 9월 열린 뒤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 조치가 발표되면서 지난 해부터 열리지 않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