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정부청사 앞서 폭탄공격, 최소 35명 사망


폭탄공격 현장을 살피는 바그다드 시민들

폭탄공격 현장을 살피는 바그다드 시민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북부의 정부 청사 앞에서 폭탄 2개가 터져 적어도 35명이 사망하고 많은 사람들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당국자들은 차량 폭탄과 다른 폭발물이 오늘 (5일)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약 20킬로미터 떨어진 타지에서 터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힌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앞서 바그다드 내 특별경계보호구역인 ‘그린 존’에서는 어제 밤 로켓 공격으로 적어도 4명이 사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