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키리졸브 훈련, 다음달 27일


지난해 실시한 ‘키 리졸브’ 미-한 합동군사훈련

지난해 실시한 ‘키 리졸브’ 미-한 합동군사훈련

한반도 유사시 위기 대처 능력을 점검하기 위한 미국과 한국의 합동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이 다음 달 27일부터 3월 9일까지 실시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반도 유사시 미군 증원 전력의 원활한 전개 등을 위한 미국과 한국의 합동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이 다음 달 27일부터 3월 9일까지 진행됩니다.

한미연합군사령부는 이번 훈련에 외국에서 전개되는 8백 여 명을 포함한 미군 2천 1백 여 명과 한국 군 20만여 명이 참가해 예년 수준으로 실시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연합군사령부는 이날 오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마이크를 통해 연습 일정 등을 북측에 통보했습니다.

연합군사령부 관계자는 키 리졸브 연습은 유사시 한반도를 방어하기 위한 절차를 연습하는 정기적인 훈련으로, 지금의 한반도 정세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임스 서먼 연합사령관은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준비태세를 공고히 하고 미-한 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계획된 훈련으로 다양한 위협을 가정해 시행된다고 말했습니다.

서먼 사령관은 또 위기관리 능력 훈련도 할 수 있다고 말해 북한의 급변사태와 같은 한반도 위기 상황에 대처하는 연습도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국과 한국의 야외 전술기동훈련인 ‘독수리 연습’도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실시됩니다.

독수리 연습에는 미군 1만 1천 여 명과 사단급 이하 한국 군 부대가 참가해 지상 기동과 공중, 해상, 특수 작전 훈련을 실시합니다.

북한은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연습을 침략전쟁 연습이라고 해마다 비난해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1. 파네타 “한국에 상당 규모 지상군 유지” – 완료 ** ([CN] 미군, 10년간 병력 10만명 감축) 새 기사를 관련기사 처리.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