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UEP 중단, 협상 대상 아니다”


미-북 2차 고위급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미-북 2차 고위급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북한이 우라늄 농축 계획을 중지하려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수반돼야 한다고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말했습니다.

김 부상은 2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숙소인 켐핀스키 호텔을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부상은 지난 24일과 25일 제네바에서 미국과 2차 고위급 회담을 가졌습니다.

김 부상은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할 용의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라늄 농축은 전기 생산을 위한 평화적 핵 활동이고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라며, 이를 중지하려면 그에 따른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그 동안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상응하는 대가가 있을 경우 활동을 중단할 수 있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는 우라늄 농축 문제를 놓고 북한과 협상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2차 미-북 회담을 통해 북한 측에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거듭 요구했다며, 이 문제에 관해 북한과 거래할 뜻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6자회담이 재개되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사전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며, 여기에는 우라늄 농축을 포함한 모든 핵 활동의 중단이 포함돼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