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 “외국 지도자 초청은 내정 문제”

  • 윤국한

중국 정부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장위 대변인은 오늘 (6일) 정례브리핑에서 “어떤 나라 지도자의 방문을 받아들이는 것은 중국의 내부 문제이며, 주권의 범위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방문을 허용한 데 대해 한국 정부가 중국 측에 항의했다는 보도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외교통상부 차관과 통일부 장관이 각각 장신썬 한국주재 중국대사를 불러 천안함 사건에 대한 원인 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 것과 관련, `중국의 책임 있는 역할’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유감을 나타낸 바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장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천안함 사건과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은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장위 대변인은 또 한국 정부가 천안함 침몰 사건의 원인이 북한에 있는 것으로 잠정적으로 결론을 내렸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아직까지 한국 정부로부터 공식 조사 결과를 전달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