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장관, “화약성분 검출, 어뢰 단정 아직 일러”


한국의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10일 천안함 선체 등에서 화약성분인 RDX가 검출됐지만 침몰 원인을 어뢰로 단정하기는 이르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화학물질과 파편 분석 결과 시뮬레이션 자료 등을 종합해 오는 20일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10일 “선체 등에서 화약성분인 RDX가 검출된 것은 맞지만 침몰 원인을 어뢰로 단정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며 조사단에서 결과를 발표할 때까지 기다려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김 장관은 국방부 출입기자실을 찾아 “근거 없는 추측성 논란은 원인 규명 이후 한국의 대응과 후속 조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배석한 민군 합동조사단 대변인인 문병옥 해군 준장도 “RDX는 어뢰 뿐아니라 기뢰에도 사용된다”며 “이 성분만으로는 사건 원인이 어뢰인지 기뢰인지 단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 민군 합동조사단이 선체 절단면 부근에서 주로 어뢰에 사용되는 RDX를 검출함에 따라 천안함 사고가 어뢰에 의한 폭발로 결론 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었습니다.

김태영 장관은 RDX가 서방국가에서만 사용돼 북한의 소행이 아닐 수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 “옛 소련을 비롯한 공산권에서도 사용됐고 현재는 모든 국가의 군과 산업현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당국자는 “RDX는 인도 뭄바이 테러 때도 쓰이는 등 테러리스트들도 흔히 사용하는 폭약 성분으로, 주로TNT화약과 혼합해 사용된다”고 말했습니다.

“RDX는 모든 폭발물에 폭발력을 강화하기 위해 첨가되는 성분으로, 그것만 가지고는 제조국을 알 수 없습니다. RDX는 중동의 테러조직이 사용하는 폭발물에도 들어갑니다. RDX와 파편 등 다른 증거를 바탕으로 종합적으로 판단할 방침입니다. “

김태영 장관은 또 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잔해에서 수거한 알루미늄 조각과 어뢰의 연관성을 정밀분석 중이며 일부 규명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다른 국가들의 어뢰 등 무기체계에 대한 자료 가운데 공개된 자료가 별로 없어 이를 입수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일부에서 천안함 좌초설과 좌초 후 충돌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사고 해역의 수심은 47m로, 인근에 어떤 암초도 없음이 확인됐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사건 원인으로 어뢰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구체적으로 말할 단계가 아니”라며 “다국적 조사단이 검출된 화학물질과 파편, 시뮬레이션 작업을 통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합동조사단의 최종 조사 결과가 오는 20일쯤에는 발표할 예정”이라며 “중국과 러시아 측에도 조사 결과를 설명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김 장관은 말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당국자는 “전문가를 파견한 미국과 영국, 호주, 스웨덴 정부도 이 같은 사실을 공유하고 있으며 일부 증거물은 정밀분석을 위해 미국으로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김태영 장관은 이어 월터 샤프 미한연합사령관을 만나 천안함 후속 대책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비공개로 열린 이날 접견에서 양측은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상황을 공유하고, 연합 대잠훈련 강화 등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미국과 한국은 지난 6일 열린 안보정책구상(SPI)회의에서 천안함 사고가 북한의 공격에 의한 것으로 결론 날 경우 필요한 안보적 조치를 강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