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그랜드 바겐에 관심 표명…세부 논의 이뤄져”


남북 제2차 비핵화 회담에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우)과 리용호 외무성 부상(좌)

남북 제2차 비핵화 회담에서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우)과 리용호 외무성 부상(좌)

북한이 한국 정부가 북 핵 해결 방안으로 제시한 일괄타결안, 그랜드 바겐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지난 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차 남북 비핵화 회담에서 한국 정부가 제시한 북 핵 일괄타결 방안인 ‘그랜드 바겐’에 관심을 보여 세부적인 논의가 이뤄졌다고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2일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면서, “그랜드 바겐에 여러 가지 요소들이 들어 있는 만큼 앞으로 6자 회담이 열리면 하나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랜드 바겐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의 핵심 부분을 폐기하면 국제사회가 안전보장과 경제 지원을 제공하는 구상으로,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2009년 9월 공개 제안했으나 북한은 그동안 부정적 반응을 보여왔었습니다.

이 당국자는 “1차 비핵화 회담에서 그랜드 바겐을 처음으로 북한에 공식 설명했고 이후 2차 회담에서 북한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 묻고 남측이 답하는 형식으로 논의가 진행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당초 그랜드 바겐을 남북한 간의 일로만 생각했었으나 설명을 듣고는 그 것이 아니라는 점을 이해한 것 같다”며 “북한이 질문을 가져왔다는 자체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북 핵 6자회담 재개에 대해선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UEP) 문제는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라며 “비핵화 사전조치는 이미 조건을 제시한 만큼 양보는 없으며 북한의 선택에 달렸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북한과의 회담은 단기간에 결과를 내기가 쉽지 않아 여러 차례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해, 후속 남북회담과 미-북 대화 과정이 상당 기간 지속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특히 미-북 후속 대화 시기에 대해선 “이달 중순 미-한 정상회담이 끝나고 미-한 간 협의를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미국의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선 “미국은 북한이 당장 식량을 주지 않으면 어려운 상황이라고 평가하지 않고 있다”며 “따라서 대규모 식량 지원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1차 비핵화 회담 이후 대화 분위기가 만들어졌지만 본격 대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양측 당국자 간 회담이 열려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이 당국자는 “남북한과 러시아를 잇는 가스관 연결 사업은 경제적인 부분과 관련된 사업인 만큼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가스 공급은 러시아가 책임지는 것이며 협상은 주로 북-러 간에 진전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