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사면위원회, ‘무기수송 규제 필요’


여러 나라 정부들은 세계적으로 무기 수송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이 새 보고서에서 지적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의 무기수송통제 관리자인 브라이언 우드 씨는 세계 공중 수송과 해운업에 관여하는 국가들과 업계 종사자들 그리고 중개인들은 세계적으로 재래식 무기를 수송할 때 적절한 규제를 받지 않는다는 사실에 주의를 환기시키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드 씨는 중국과 프랑스 러시아 연방, 영국 그리고 미국에 등록된 수송회사들은 무기들이 인권 침해를 자행하는데 사용될 수 있는 나라들로 무기들을 이전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특히 미국은 무기수출입에 있어 중개인들을 보다 강력히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우드 씨는 강조합니다. 일부 국가들은 무기수송과 관련 까다로운 금지조치를 시행하고 있지만 무기 수송업계는 법규시행을 위해 충분한 규제를 받고 있지 않다고 우드 씨는 지적합니다.

예를 들어, 영국과 독일은 집속폭탄의 이전을 금지하고 있지만 영국에서 등록된 선박들은 한국으로부터 파키스탄으로 집속폭탄들을 수송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드 씨는 기관총과 대-공포들이 르완다로 수송된 일이 있다며 르완다에서 이들 무기들이 이웃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투에서 사용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지적합니다.

이런 종류의 기관총들은 콩고 민주공화국 동부지역에서 르완다 정부군뿐 아니라 르완다와 제휴하고 있는 무장단체에 의해 사용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불가리아와 프랑스 그리고 케냐는 기본적으로 그런 화물들의 통관을 허용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우드 씨는 강조합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국제무기수송통제 조약을 협상하기 위해 여러 나라 대표들이 뉴욕에 있는 유엔 본부에 도착하고 있는 가운데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무기수송통제 조약은 실로 역사적인 것이라며 우드 씨는 세계적으로 재래식 무기 이전을 통제하기 위한 국제 조약이 마련되는 것은 사상 처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누구나 서로 승리하는 상황이지만 각국 외교관들이 우선 세부 사항을 마련하는 데 열심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우드 씨는 말했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셜을 포함한 국제 시민 사회 단체들의 연합 체인 무기수송 통제운동 (Control Arms Campaign)은 지난 1989년 이후 128건의 무장 분쟁으로 인해 해마다 약 25만 명이 사망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