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총리 “최악의 홍수 사태는 피할듯” 낙관


홍수로 물에 잠긴 태국 아유타야주의 불교 사원

홍수로 물에 잠긴 태국 아유타야주의 불교 사원

태국 방콕의 침수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태국 총리가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태국의 잉락 친나왓 총리는 30일 “ 방콕 일부 지역이 물에 잠길 수는 있으나 대규모 피해는 발생하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9일 상류에서 내려온 많은 물로 인해 방콕 북부와 교외 3분지1은 침수된 상태입니다. 그러나 방콕으로 흘러들어오는 짜오프라야강 수위가 홍수 방지벽 높이 보다 낮게 유지돼 우려했던 대규모 강물 범람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많은 물로 인해 방콕의 궁전을 비롯한 주요 관광지가 피해를 입었습니다. 현재 방콕 시민들은 무릎까지 차는 물을 헤치고 고지대로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지난 7월 시작된 태국의 홍수 사태로 지금까지 3백80여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