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태평양사령관, “북, 미사일 발사 징후 없어”


아시아 소사이어티 간담회에서 연설하는 윌라드 사령관

아시아 소사이어티 간담회에서 연설하는 윌라드 사령관

북한이 앞으로 몇 개월 안에 한국에 대한 추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 태평양사령관이 밝혔습니다. 앞서 미 국가정보국장은 추가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 내 불안정한 후계 상황을 지적했었는데요, 어제 태평양사령관도 같은 견해를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로버트 윌러드 미 태평양사령관은 북한의 계속적인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이 한반도 뿐아니라 동아시아 지역 전체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윌러드 사령관은 17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아시아 소사이어티 주최로 열린 간담회에서 한반도 주변정세 등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윌러드 사령관은 특히 후계작업 일정이 촉박한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셋째 아들 김정은에 대한 지도자 수업의 목적으로 더욱 호전성을 보이고 있다며, 수 개월 안에 추가 도발을 저지를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We may very well be facing a next provocation in months not years…”

윌러드 사령관은 북한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공격을 통해 한국 정부와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해 본 것이라며,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경우 한국 정부가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윌러드 사령관은 이어 최근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에 두 번째 미사일 기지를 완공한 것으로 보인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가 임박했다는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No signs that I’m aware of that they are preparing for near term missile…”

자신이 파악하기로는 북한이 조만간 미사일을 시험발사 하려는 징후는 없다는 겁니다.

윌러드 사령관은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도발을 저지하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하며, 두 나라 간 굳건한 동맹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윌러드 사령관은 같은 날 워싱턴의 외신기자클럽에서 가진 현안 설명회에서도 미국과 한국의 군사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미군과 한국 군이 오는 28일부터 실시하는 '키 리졸브' 합동훈련은 한반도에서의 전쟁 억지가 주요 목적이라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But again it’s designed as a deterrent and defensive measure…”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한 대비는 앞으로 한국 정부와 철저히 협의해 나갈 문제이며, ‘키 리졸브’ 훈련은 어디까지나 북한의 도발에 대한 방어적 성격이 강하다는 겁니다.

윌러드 사령관은 키 리졸브 훈련이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