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쿠바 반체제 지도자들, 미국의 새로운 카스트로 압박정책 반대 - 2004-05-11


쿠바의 반체제 지도자들은 쿠바에 민주주의를 증진하고 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 정권의 종말을 앞당기려는 미국의 새로운 정책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쿠바 개혁단체(Cuban Change)를 비롯한 반체제 단체를 이끄는 엘로이 구이티에레즈 메뇨요(Eloy Guitierrez Menoyo)씨는 10일, 미국의 조치들을 부적절한 것이라고 밝혔으며 쿠바 인권및 화해위원회(Cuban Commission for Human Rights and National Reconciliation)의 엘리자르도 산체스(Elizardo Sanchez)씨는 별도의 성명에서 그 정책을 가리켜 반생산적인 간섭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그같은 반응은 부쉬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쿠바 국민의 자유를 앞당기는데 도움을 주기위해 앞으로 2년동안 근 6천만 달라를 배정할 계획이라고 발표한데 따른 것입니다. 백악관은 또 쿠바 정부의 경화를 고갈시키기 위해 미국 거주 쿠바 망명자들이 고국의 친척들에게 보낼수 있는 송금 액수에 대한 제한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이외에도 쿠바인들의 가족 방문을 현행 1년에 한차례에서 3년에 한차례로 제한하게 됩니다.

쿠바는 10일 미국의 잔인 무도한 조치들에 대응해야 할 것이라면서 달러를 받는 상점들의 기본 생필품을 제외한 모든 상품의 판매를 중지시켰습니다.

부쉬 행정부는 쿠바 자유화 지원 위원회(Commission for Assistance to a Free Cuba)가 이번주 제출한 500쪽의 권고안에 따라 그같은 계획들을 제시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카스트로의 독재를 마감하기 위해 약 6개월전 콜린 파월 국무장관을 수석으로 하는 위원회를 구성하고 그 방안을 제시하도록 요청했습니다. 미국은 카스트로가 그의 동생 라울 카스트로에게 정권을 이양하려는 계획을 막기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카스트로가 1959년 혁명으로 정권을 장악하자 1960년대초부터 쿠바에 강력한 경제 제재를 가해오고 있습니다.

남북미주에서 쿠바는 유일하게 남아있는 공산 국가이며 미국 훌로리다주 남단에서 약 140 Km 거리에 있는 카리브해 섬나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