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美행정부, '핵동결 조건 對북 경제보상 제의' 거절  - 2004-02-04


북한은 자체 핵무기 개발 계획 동결에 대한 댓가로 미국의 경제 지원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전부터 제기해온 북한의 이같은 요구를 미국은 줄곧 거부해왔습니다. 북한의 이번 요구는 북한이 오는 2월 25일 북한 핵 문제에 관한 다자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지 하룻만에 나온 것입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

북한은 4일 자체 핵무기 개발 노력을 중단하는 댓가로 미국의 보상을 원하고 있다고 되풀이 요구했습니다. 북한의 김령성 내각 참사의 이같은 발언은 북한이 오는 25일, 자체 핵무기 개발 계획을 둘러싼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새로운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한지 하룻만에 나온 것입니다.

김 령성 내각 참사는, 현재 서울에서 진행중인 제 13차 남북한 장관급 회담의 북한측 수석 단장입니다. 이번 남북한 장관급회담에서 논의될 현안들에는 양측의 경제 협력및 문화 사업과 더불어 북한의 핵위기 문제도 포함되고 있습니다. 김령성 단장은 4일, 미국이 동시 행동에 합의하기를 바란다는 기존의 북한 측 요구를 되풀이 했습니다.

북한은 자체 핵무기 계획을 동결하는 대신 미국이 북한에 대해 안전보장과 경제 원조및, 그밖의 다른 양보 조치들을 제공해주기를 원하고 있습니다.그러나 미국의 부쉬 행정부는 기근에 시달리고 있는 공산 국가 북한과 경제 및 그 외 다른 사안들을 협상하기 전에 북한이 자체 핵무기 계획을 완전 폐기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하면서 북한의 이 같은 제의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리차드 바우처 대변인은 3일 워싱톤에서, 대북한 경제 보상은 회담에 참석할 관련 국들간에 논의되지 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처드 바우처 미 국무부 대변인은 대북한 보상 문제에 관해 누구와도 거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이 과거 약속했다가 다시 위반하곤 했던 그 어떤 것들에 대해 미국은 결코 보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바우처 대변인은 북한이 핵무기 제조 노력을 중단하기로 다짐했던 과거 국제 약속들을 언급했습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 북핵 관련국들이 차기 회담에서 채택될 공동 선언문 초안에 합의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에 2차 6자 회담개최가 가능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