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검찰, 불법 대선 자금 비리로 현의원 다수 구속 영장 청구 - 2004-01-09


한국에서 두 주요 정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불법 대선 자금 비리 파문이 확산되어 가고 있는 가운데, 한국 검찰은 9일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인 정대철 의원에 대해 사전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정 의원 외에도, 다른 야당 정치인 7명에 대해서도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한편, 국내 제 3위의 대기업 총수의 신병도 확보했습니다. 한국 정치권의 판도 변화를 가져올 수도 있을 현역 의원들의 구속 소식에 관한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한국의 언론들은 9일 , 불법 대선 자금 수수에 연루된 국회의원들의 사전 구속 영장 청구 소식을 주요 뉴스로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지난 2002년 대선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선거대책 본부 위원장이었던 정대철 의원이 구인되는 장면은 수십대의 카메라 플래쉬가 터지는 가운데 각 방송사 텔레비젼을 통해 일제히 보도됐습니다.

그간 모든 혐의를 부인해왔던 정의원은, 건설 업체들로부터 50만달러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현재 구속되어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여러 전 측근들은 지난달 기소됐습니다.

야당인 한나라당 역시, 이번 수사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S-K사의 손길승 회장은, 한나라당에 8백여만 달러를 불법 기부한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손 회장은 검찰 수사에 최선을 다해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나라당은 소속의원 7명이 수사대상에 올라 있어, 정부의 조사가 치우쳐져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최병렬 대표는, 이번 조사는 정치적 동기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하고, 검찰이 오는 4월에 실시될 총선에 영향을 주려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야당의 불만으로 불법 대선 자금 비리 2차 수사를 지휘할 독립적인 특별 검사위원회가 임명됐으며, 현재 특별 검사팀의 수사가 진행중입니다.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에게 패한 한나라당의 이회창씨는 불법적으로 4천 3백만달러의 선거 자금을 수수했다고 시인하고, 자신은 감옥에 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어떠한 잘못된 행위도 부인하고 있는 노 무현 대통령은, 대선 당시 자신이 속해 있었던 민주당이 받은 불법 선거 자금 규모가 한나라당의 10분의 1을 넘는다면 사임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