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월 미 국무장관, 대북 경제 원조 추진 보도 부인 - 2003-08-13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은 미국이 핵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경제 원조를 제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파월 장관은 13일, 부쉬 대통령이 여전히 북한 국민의 복지를 우려하고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미국은 뉴욕 타임스 신문이 보도한 것과 같은 어떠한 대북 경제 원조도 추진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러시아는 북한의 핵문제를 둘러싼 분쟁을 종식시키는 방안의 하나로 다자간 안보협정을 제의했습니다.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외무차관은 13일 러시아 정부가 남,북한 대표들과 별도의 회담을 가진뒤 다자간 안보협정 제의를 발표했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슈코프 차관은 러시아와 남,북한 양측과의 회담 목적은 남.북한간의 신뢰감 확대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북한에 대한 추가 안보보장이 북핵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한 대표단은 이같은 제의보도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13일에도 북핵사태를 해결을 위한 유일한 방안은 미국이 북한과 불가침조약을 체결하는 것이라는 종래의 주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한편 남,북한과 중국, 미국, 러시아, 일본이 참여하는 북핵문제에 관한 6자회담은 이달 27일께 베이징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미국과 한국및 일본의 고위 외교관리들은 6자회담 준비를 위해 13일 워싱턴에서 이틀간의 협의에 들어갔습니다

미국내 관계관리들은 13일의 워싱턴 회합은 비공식적인 것으로 미국과 한국및 일본의 3자 조정감독 그룹의 전체 회의는 아니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회담은 이달 27일 베이징에서 열릴 북한의 핵관련 6자 회담에 앞서 개최되는 것으로, 중대한 계획을 세우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및 북한은 지난 4월에도 베이징에서 회담을 가졌으나 아무런 결론을 얻지 못했습니다.

미국 정부관리들은 다가오는 6자회담에 한국과 일본및 러시아가 참여하도록 추가함으로서 북한이 핵개발 야욕을 포기하도록 압박을 가하고 북한 핵위기를 해결하기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더 많은 나라 들이 참여하게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