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의 주권과 생존권 보장하면  북한도 미국의 안보상 우려 제거할것' -주중 북한 대사 - 2002-11-01


최진수 중국 주재 북한 대사는 미국과 북한이 안보상의 우려를 제거 하기위해 양국간에 불가침조약이 체결돼야 한다는 종래의 주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최 대사는 1일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북한에 핵공격을 가할 것으로 위협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그러한 위협 때문에 핵무기를 보유할 권리가 있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진수 대사는 북한이 핵무기를 가져서는 안된다고 미국이 말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틀린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은 자국의 안보를 위해 모든 형태의 무기들을 필요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대사는 이어 양국간에 새로운 협정을 마련해 북한과 미국간의 긴장을 없애자는 북한측 제의를 되풀이했습니다.

최대사는 미국이 불가침 협정에 서명할 경우 양국간에 서로 안보상의 우려가 제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대사는 미국이 불가침 조약을 통해 북한의 주권과 생존권을 보장 한다면 북한도 미국의 안보상 우려를 제거할 용의가 있음을 명백히 해둔다고 강조했습니다.

최대사는 그러나 미국이 강경하게 북한을 압살하려고 한다면 북한은 초강경 자세로 그에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최진수 주중 대사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음을 구체 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미국측 주장을 부인하지는 않았습니다.

통상적으로 해외에 나와 있는 북한 외교관들은 좀처럼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성명을 밝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경우에는 주 러시아 북한 대사도 하루 전인 10월 마지막 날에 유사한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 핵무기와 관련된 미국의 주장을 비난하며 불가침 조약 체결을 촉구했습니다.

박 대사는 미국이 북한과의 협정을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그러나 북한은 핵 계획을 포기한다는 1994년의 약속을 저버리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