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프로 야구, 임시 타협으로 파업 위기 넘겨 - 2002-08-30


미국의 프로 야구 선수들과 구단주들은 예정된 여러 경기의 시작을 불과 몇시간 앞두고 파업을 피하기위한 임시 타협을 이룩했습니다.

이로써 30일로 예정된 경기들은 계획대로 열릴 것입니다.

메이저 리그 야구 감독관인 버드 셀리그씨는, 노사 협상 대표들이 한 게임의 취소도 없이 합의에 도달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이번 타결을 역사적인 것이라고 묘사했습니다.

그러나 셀리그 감독관은 이 합의가 먼저 선수들과 구단주들로부터 인준을 받아야한다며 그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회피했습니다.

야구 팬들은, 근 250만 달라의 평균 연봉을 버는 선수들의 파업 위협을 신랄히 비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