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양츠강 수위 상승으로 '우한'시 홍수 위험에 처해 - 2002-08-26


중국에서 강력한 폭풍과 집중호우가 26일 중부 일부지역을 강타해, 두번째로 큰 호수인 둥팅호의 제방 연결망들이 붕괴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다시 범람 위협에 처해졌습니다.

지난 25일 양츠강의 수위가 내려가자, 둥팅호의 수위또한 낮아지기 시작했습니다. 한때 호수의 수위가 35미터까지 도달했었으나 제방이 붕괴되지는 않았습니다. 기상 예보관들은 앞으로 며칠사이 이지역에 최고 70밀리미터까지의 폭우가 내릴것이라고 예보하고 있어 또다시 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중국내 인구밀집지역 가운데 한곳인 둥팅호 인근 지역에서는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대피했습니다.

양쯔강의 홍수 최고 수위는 현재 둥팅호 바로 북쪽에 위치한 ‘허베이’성의 공업도시인 ‘우한’쪽으로 향해가고 있고 27일경 인구 700만이 거주하는 우한시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한'에서는 수천명의 주민과 홍수 관리요원들이 모래주머니를 쌓으며 제방 붕괴를 막기위한 필사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중국 관리들은 지난 1998년 홍수로 약 4000명이 사망한이후 제방 보강작업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우한’시를 홍수로 부터 보호할수 있을것이라고 말하고 있으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지난 24일부터 ‘우한’시에 비상령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6월부터 우기가 시작된 중국에서는 이제까지 홍수와 산사태로 900명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