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월드컵 대회를 통해 이색적인 새로운 태극기 응원 문화를 엿볼 수가 있었습니다---이 대규 - 2002-06-22


지금 컴퓨터 앞에 앉아서 글을 쓰는 저로서는 매우 흥분된 마음가짐입니다. 방금 끝이 난 이탈리아와의 16강 대결에서 승전보를 전해 듣고는 곧 바로 voa방송에 기쁨의 메시지를 드리고 있는 중이랍니다. 지금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벌어지고 있는 한일 월드컵 대회가 어느덧 8강을 가리는 접전 속에서 오늘 우리나라가 강력한 우승후보의 하나인 이탈리아를 2대1로 제압한 것은 우리의 축구 역사에서 또 하나의 뜻 있는 장을 열게 하였습니다. 그동안 선수들과 히딩크 감독 그리고 국민들이 함께 일치된 호흡이 오늘의 값 진 승리를 안겨 준 것은 결코 기적이 아닌, 우연이 아닌, 반드시 있어야 할 필연적인 일이었다고 저 자신은 예측한 바가 있었답니다.

어린 아기가 말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제일 먼저 엄마에게 배우는 노래가 있지요? 바로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입니다. 라는 전통적인 우리의 동요 말입니다. 아기가 마의 노래를 듣고서는 무어라고 옹아리를 할 때 엄마는 너무 사랑스러워 아기의 볼에 입맞춤 한번 하는 데에서 우리의 어린 꼬마들은 그렇게 성장해 왔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그동안 태극기 앞에서는 엄숙하고 경건한 나머지 어쩌면 굳은 몸가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1년에 몇 차례 맞는 경사스러운 국경일이 올 때면 장롱 깊은 곳에서 꺼내어 계양된 태극기는 정말로 바람에 펄럭이고 있었습니다

이번에 한일 월드컵대회를 통해서 우리 모두는 이색적인 새로운 태극기 응원문화를 엿볼 수가 있었습니다. 관중들 속에서 어떤 이들은 태극기로 온 몸을 휘감는 것은 기본이고 얼굴 양편에는 태극 -마크-로 페인팅하여 연지 바르고 곤지를 찍은 것 하며 머리에는 태극기로 꾸며진 선명한 모자가 하늘로 치솟을 때 어느새 운동장은 포항제철 용광로만큼이나 달아오르고는 했습니다 물론 보수적 경향이 있는 기성세대들에게는 국기를 대하는 이러한 젊은이들의 모습에서 다소 부정적인 견해가 있으련마는 아무튼지 우리의 젊은 세대들이 이끌어 창출한 태극기 응원문화가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국민적 대 화합과 결집을 이루어 낸 것을 보면 자유분방을 내새우는 그들의 논리도 정말 그렇기도 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옵니다. 오늘의 승전보는 꿈이 아닌 현실인 만큼 우리 다 함께 기쁨을 나누어야 되겠습니다. "대한민국 짝짝, 짝짝, 짝," 오늘 아침부터 감나무 가지에서 까치 한 마리가 연이어 지저귀더니만 그것이 우연한 일이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voa 애청자; 이대규 드립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