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파키스탄 군사적 긴장 상황에 대해 서로 비난 - 2002-06-04


아시아 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한 인도와 파키스탄은 핵무기를 보유한 양국간에 군사적인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데 관해 서로를 비난했습니다.

인도의 아탈 비하리 바즈파이 총리와 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4일 카자흐스탄의 수도 알마아타에서 열린 아시아 안보정상회의에서 연설했습니다.

바즈파이 총리는 분규가 일고 있는 카슈미르 지역의 인도 점령지에서 이른바 양측간의 분계선을 넘나들며 자행되고 있는 테러공격을 파키스탄이 단속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바즈파이 총리는 파키스탄과 카슈미르 분규를 포함한 모든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회담을 할 태세로 있으나 테러리즘이 반드시 먼저 중단돼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카슈미르 문제를 해소하기를 인도가 거부하고 있어 남아시아의 사람들은 계속해서 높은 댓가를 치루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전쟁발발 위기에 놓여있는 인도와 파키스탄을 설득하기 위한 국제적인 외교노력이 점증되고 있습니다.러시아와 중국의 지도자들은 4일 늦게 무샤라프 대통령 및 바즈파이 총리와 개별적인 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아시아 안보정상회의에서 인도와 파키스탄간의 분규는 인도아대륙 전체를 불안정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푸틴 대통령은 현 상황이 폭발적이라면서 깊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