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로호 6월9일 2차 발사


지난 해 8월 정상궤도 진입에 실패했던 한국의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가 오는 6월9일 다시 발사됩니다. 한국 정부는 1차 발사 때의 실패 원인을 보완해 이번 만큼은 우주 강국의 첫 발을 성공적으로 내딛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가 오는 6월9일 정상적인 궤도 진입을 위한 두 번째 도전에 들어갑니다.

한국의 교육과학기술부 김영식 과학기술정책실장은 19일 기자설명회를 갖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뤄질 나로호의 두 번째 발사 예정일을 발표했습니다.

“나로호 관리위원회는 그동안 기술적인 발사 준비상황과 기상 상태, 최적의 발사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금년도 6월 9일을 발사예정일로 결정했습니다.”

김 실장은 “기상조건 등에 따라 발사가 연기될 가능성을고려해 6월19일까지를 발사 예비일로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발사 시간대는 당일 오후 4시30분에서 오후 6시40분 사이로 결정됐습니다.

김 실장은 발사 시간대를 오후로 잡은 데 대해 “발사 당일 8시간의 발사 전 운용 작업 등으로 연구원들이 피로가 쌓일 것을 고려한 것”이라며 “구체적인 발사 시각은 당일의 기상 상황과 인공위성과 같은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감안해 발사 당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로호는 지난 해 8월25일 이뤄진 첫 발사에서 로켓의 1단과 2단 분리, 그리고 위성 분리에는 성공했으나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 즉, 페어링 분리에 문제가 생겨 위성이 정상궤도에 오르지 못한 채 절반의 성공에 그쳤었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그동안 1차 발사에서의 실패 원인인 페어링에 대해 방전을 예방하는 전기적 보완과 끼임현상을 막는 구조적인 보완 작업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나로호 발사에 성공할 경우 한국은 자력으로 자국에서 위성을 발사한 나라만이 가입하는 이른바 ‘우주클럽’ 10번째 회원국이 됩니다.

이번에 발사되는 나로호는 총 중량 140t으로 여기에 1백 킬로그램 무게의 과학기술위성 2호가 탑재됩니다. 총 추진력은 1백70t에 이릅니다.

나로호는 2단 발사체로 액체연료를 사용하는 1단은 러시아에서, 그리고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2단은 한국이 독자적으로 개발했습니다.

북한이 지난 해 4월 발사한 은하 2호의 경우 추진력이 1백t이고 여기에 실은 위성 광명성 2호의 무게도 30킬로그램에 그쳤지만 그나마 발사 자체에서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알려져 전문가들은 우주발사체 개발 능력에 있어서 한국이 북한보다 많이 앞선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발사 예정일과 발사 시간대, 그리고 분리된 페어링과 1단 부분의 예상 낙하시간과 낙하구역 정보 등을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해 국제민간항공기구와 국제해사기구, 그리고 관련국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