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교통사고 사망 ‘제로’ 가능할까?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이 크게 줄었습니다. 1950년대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합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 교통 관련 전문기구들이 야심찬 정책을 추진 중인데요. 교통사고 사망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게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과연 실현가능한 목표인지 알아 보겠습니다.

) 좀 고개가 갸우뚱해지는 계획이기도 한데요. 그 내용을 들여다보기 전에 우선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통계를 좀 볼까요?

답) 예. 교통부가 지난 해 발표한 최신 통계자료를 보면요. 미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3만3천9백6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 글쎄요, 사망자 통계라 그런지 3만이란 숫자가 적어 보이질 않네요. 그래도 많이 줄어든 수치라구요?

답) 그렇다고 합니다. 지난 해가 1954년 이후 가장 교통사고 사망자가 적었던 시기였다고 하니까요. 2008년에 비해서는 8.95%나 떨어졌습니다. 1억 마일 운행 당 1.16명이 사망한 셈이라는데요. (그런 식으로도 계산을 하는군요) 예. 교통부가 1966년부터 적용한 방식인데요. 이 수치도 사상 최저치랍니다.

) 사고 원인은 뭐 다양하겠죠. 과속, 음주운전, 뭐 이런 이유들이 얼른 떠오르는데 관련 통계가 있나요?

답) 있습니다. 말씀하신 과속으로 인한 사망률은 31%로 집계됐습니다. (가장 높은 건가요?) 아닙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률이 1% 더 높습니다. 32%로 조사됐구요. 또 주의가 산만한 운전자들도 가끔 볼 수 있지 않습니까? (예. 운전하면서 전화도 하고 화장도 하고 그런 경우가 있죠) 아주 위험합니다. 운전 중에 이렇게 '딴 짓'하다 사망한 경우가 16%나 된다고 하니까요.

) 안전벨트, 북한에서는 '박띠'라고 하죠? 이 박띠 착용 여부와도 관련이 있지 않을까요?

답) 중요한 문제죠. 교통사고 사망자 가운데 무려 55%가 안전벨트, 그러니까 박띠를 매지 않은 상태로 변을 당했다고 하니까요.

) 역시 깊은 관련이 있군요. 그래서 일부 교통안전 전문가들이 내놓은 계획이 있습니다. 아주 야심찬 제안을 했어요. 기준을 너무 높이 잡아서 과연 실현가능성이 있을까 그런 생각도 드네요.

답) 실현가능성 얘긴 잠시 뒤에 나누도록 하구요. 그 야심찬 계획이라는 게 바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줄이자는 건데요. 적당히 줄이자는 얘기가 아니라요, 단 한 명도 없도록 해야 한다는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현재 아이다호, 미네소타, 오리건, 유타, 워싱턴, 웨스트 버지니아, 이렇게 6개 주가 이런 과감한 정책을 채택했습니다.

) 교통사고 사망자가 단 한 명도 없는 사회를 만들겠다, 물론 이상적인 계획이긴 한데요. 뭘 어떻게 실천한다는 걸까요?

답) 교통안전 전문가들은 간단한 부분부터 제법 복잡한 영역까지 두루 예를 들고 있습니다. 우선 간단한 부분을 보면요. 운전습관을 바꾸는 문제인데요. 앞서 얘기했던 과속, 음주운전, 박띠 착용 등을 들 수 있겠죠. (그건 너무 당연한 얘기 아닌가요?) 그렇죠? 그런데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니구요. 가령 졸음운전을 하다 차가 도로 밖으로 나갔다 해도 위험한 상황으로 연결되진 말아야 한다는 겁니다.

) 그게 가능한 얘긴지 모르겠네요. 도로에 완충장치라도 있어야 한다는 건가요?

답) 사실 그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는요. 하지만 그보다는 자동차의 기술적인 부분과 더 관계가 깊습니다. 예를 들어 운전자가 졸음운전을 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내부 카메라를 설치하는 방법이 있구요. 자동차가 차선을 이탈했다는 사실을 운전자에게 즉각 전달하는 진동장치를 실용화하는 것도 과제라는 겁니다.

) 자동차 회사들이 할 일이 많아 보이네요. 또 다른 기술적 측면은 어떤 게 있을까요?

답) 교통사고가 났을 때 자동차가 전복되지 않도록 차량의 균형을 잡아 주는 전기장치도 한 가지 방법으로 제시되고 있구요. 또 음주운전을 할 수 없도록, 취한 경우에는 아예 시동을 걸 수 없는 장치도 지금 보다 확대해야 한다는 겁니다. 다시 말해 운전습관을 바꾸는 '실천의 문제'도 중요하지만 자동차 제조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하다 보면 결국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그야말로 '영'으로 줄일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겁니다.

) 교통사고 사망자를 완전히 없앨 수 있다, 그런 얘긴데 어디까지나 희망사항 아닐까요? 실제로 실현할 수 있는 목표인가, 그건 또 별개로 봐야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답) 물론 그런 얘길 하는 전문가들도 있습니다만, 큰 기대를 거는 측도 많습니다. 전국교통안전이사회의 데보라 허스만 의장은 이런 논리를 펴고 있습니다. 지난 해에 소아마비나 천연두, 콜레라로 죽은 사람이 있나 한번 봐라, 50년 전만 해도 이런 질병을 정복할 수 있으리라고 누가 생각이나 했겠는가, 그러니까 장기적으로 보면 교통사고 사망자 없는 사회도 충분히 이룰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 설득력이 있게 들리기도 하네요.

답) 실제로 교통사고 사망 빈도를 완전히 없애겠다는 정책을 지난 2006년 도입한 유타 주의 최근 상황을 보면 기대를 가질 만도 합니다. 지난 해 사망자 비율이 그 전 해 보다 15%나 줄었다고 하니까요.

진행자) 단순히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줄었다는 것으로는 만족하지 못하겠다는 건데요. 대폭 높아진 그 기준이 새로운 교통문화로 정착될 수 있길 기대하겠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