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핵 안보 정상회의 개막, 핵 물질 안전 확보 초점


핵 안보 정상회의 개막, 핵 물질 안전 확보 초점

핵 안보 정상회의 개막, 핵 물질 안전 확보 초점

워싱턴에서는 어제 (12일) 전세계 47개국 정상들이 참석한 가운데 핵 안보 정상회의가 개막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의에서 참가국들이 핵 물질의 안전 확보를 위해 새로운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이란 핵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IMAGE -->

워싱턴에서는 전세계 47개국 정상들과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첫 핵 안보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습니다.

워싱턴 시각으로 13일 오전 시작되는 본회의에서는 테러단체 등이 핵 물질을 갖지 못하도록 전세계 모든 핵 물질의 안전을 확보한다는 목표 아래, 각국 대표들의 발언과 토론을 통해 의견을 교환합니다. 회의에서는 또 최고 수준의 핵 안보 체제를 마련하기 위한 국가 간 협력을 다짐하는 내용의 공동성명도 채택할 예정입니다.

회의는 이날 오후 오바마 대통령 등 각국 대표들의 공동 기자회견을 끝으로 이틀 간의 일정을 모두 마칩니다.

존 브렌넌 백악관 국토안보 담당 보좌관은 12일 이번 정상회의의 의제를 설명하면서, 전세계적인 핵 테러 위협은 실질적이며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알카에다와 같은 국제 테러조직이 핵무기를 확보한 조짐은 없지만, 이들이 고농축 우라늄이나 분리된 플루토늄 같은 핵 물질과 핵무기 제조 기술을 확보하지 못하도록 모든 가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2일 저녁 각국 정상과 대표들을 환영하는 만찬을 개최했으며, 만찬에 앞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등 5개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가졌습니다.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된 미-중 정상회담에서는 이란 핵 문제 등이 논의됐습니다.

제프 베이더 백악관 아시아 담당 선임국장은 회담 후 브리핑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후진타오 주석이 비확산과 관련해 주로 이란 핵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베이더 국장은 두 정상이 이란의 핵 계획에 대해 공통의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이 참여하는 기구를 통해 대화와 압력을 병행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이 밖에 경제협력에 관해서도 논의했으며, 오바마 대통령은 미-중 간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 중국의 추가적인 시장 개방 노력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이번 회의에 참석 중인 우크라이나 정부는 다음 번 핵 안보 정상회담이 열리는 2012년까지 자신들이 보유한 모든 고농축 우라늄을 폐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은 12일 우크라이나의 결정을 발표하면서, 이는 미국이 지난 10년 이상 노력해왔던 일이며, 역사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