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국무장관, '북한과 이란 예측할 수 없어 우려'


클린턴 국무장관, '북한과 이란 예측할 수 없어 우려'

클린턴 국무장관, '북한과 이란 예측할 수 없어 우려'

미국은 핵 안보와 관련해 테러분자들이 핵 물질을 획득하는 것을 가장 우려하고 있으며, 특히 북한과 이란을 우려하고 있다고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두 나라의 행동은 예측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11일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핵 안보와 관련해 북한과 이란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이미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이란은 핵무기를 추구하고 있으며, 특히 두 나라의 행동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우려된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은 그렇기 때문에 이들 두 나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거듭 기정사실화 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앞서 지난 9일 켄터키 주의 루이빌대학에서의 연설에서는 좀더 구체적으로 북한이 `1 개에서 6개 정도의 핵무기를 갖고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클린턴 장관은 11일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 개발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압박이 계속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이 현재의 노선을 계속 가도록 허용해서는 안되며,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압박해야 한다는 분명한 이래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