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핵 안보 정상회의서 핵 테러 대응 방안 중점 논의’


백악관, ‘핵 안보 정상회의서 핵 테러 대응 방안 중점 논의’

백악관, ‘핵 안보 정상회의서 핵 테러 대응 방안 중점 논의’

오는 12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 안보 정상회의에서는 핵 테러 대응 방안이 중점 논의될 것이라고 백악관의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또 핵 물질의 밀반입을 막기 위한 각국별 이행계획이 마련될 전망입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12일부터 워싱턴에서 열리는 핵 안보 정상회의는 테러조직과 범죄단체들이 핵 물질을 확보하는 것을 막기 위한 국제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게리 세이모어 백악관 비확산 담당 보좌관이 밝혔습니다.

세이모어 보좌관은 9일 기자들과의 전화회견에서, 핵 물질 중에서도 특히 분리 추출된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HEU)이 요주의 대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정상회의 첫날 참가국 정상들은 실무만찬에서 핵 테러 위협의 심각성에 대해 전반적인 의견을 교환합니다. 이어 다음날 오전 전체회의에서는 핵 물질의 밀반입을 막기 위한 각국의 이행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세이모어 보좌관은 밝혔습니다.

세이모어 보좌관은 “민간용이건 군수용이건 핵 물질을 확보하는 1차적 책임은 개별국가에 있다다”며 각국 정부가 전체회의에서 핵 물질의 통제와 감시를 위해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핵 밀반입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마련하는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이모어 보좌관에 따르면 각국 정상들은 둘째 날인 13일 오전 핵 안보와 관련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역할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합니다. 이어 오후에는 핵 물질 보호와 관련한 국제 조약들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540호의 이행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세이모어 보좌관은 말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틀간의 회의를 마치면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국 정상들이 합의한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공동성명에서는 핵 테러가 심각한 위협임을 인식하고 앞으로 4년 안에 취약한 핵 물질들을 안전한 통제 하에 둘 것을 선언할 것이라고 세이모어 보좌관은 밝혔습니다. 또 테러단체들이 핵 물질을 확보하지 못하도록 각국 정부와 국제사회가 취할 조치들도 정할 것이라고 세이모어 보좌관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 기간 중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등 일부 정상들과 개별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공보 담당 부보좌관은 전화회견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11일 백악관 영빈관에서 잇따라 정상회담을 정상회담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과의 개별 양자회담이 계획된 나라들은 인도, 카자흐스탄, 남아프리카공화국,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요르단, 말레이시아, 아르메니아, 중국 등입니다.

이번 회의에는 전세계 47개국 정상들과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하며, 특히 북한을 제외한 북 핵 6자회담 당사국 정상들이 모두 참석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