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내 탈북자들, 북한에 ‘동영상 전단’ 살포


한국 내 탈북자들이 보내는 대북 전단이 종이 뿐 아니라 동영상으로도 제작되고 있습니다. 종이 전단보다 저장공간이 10만 배나 큰데다 영상으로 볼 수 있어 파급력이 훨씬 크다는 게 탈북자들의 설명인데요.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종이로 된 대북 전단이 디지털 시대를 맞아 진화하고 있습니다. 26일 한국 내 탈북자 단체들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종이를 풍선에 매달아 보내는 방식에서 동영상으로 제작해 날려보내고 있습니다.

수년 째 대북 전단을 보내온 기독북한인연합 이민복 대표는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백령도와 철원 등지에서 북한으로 날려보낸 CD알 전단은 4백장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내용물이 손상되지 않도록 완충재를 넣어 포장한 뒤 대형 풍선에 매달아 띄워 보낸 동영상 전단은 함경도와 평안도 지역까지 전달됩니다.

탈북자들이 운영하는 대북방송인 ‘북한개혁방송’도 최근 북한의 강성대국 실체를 다룬 동영상을 제작해 북한으로 날려 보냈습니다. 전단 내용 일부입니다.

“중국은 경제 사회 정치 군사 등 모든 면에서 강성대국을 추구한다면, 김정일 위원장은 김일성-김정일-김정은으로 이어지는 3대 절대독재체제 측면에서 강성대국을 추구하고 있다. 강성대국 실체를 중국 중앙 tv가 제작한 대국굴기를 통해 알아본다..”

김승철 북한개혁방송 대표는 “북한이 선전하는 강성대국의 실체를 중국 사례를 통해 알려주기 위해 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또 “북한 도시의 경우 10가구 중 7-8가구는 동영상을 볼 수 있는 기계가 있어 어렵지 않게 동영상을 볼 수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신문지 크기의 비닐로 제작된 종이 전단에 비해 동영상 전단의 경우 저장 공간이 10만 배나 큰 데다 영상을 볼 수 있어 파급력이 크다는 게 탈북자들의 설명입니다. 김승철 대표입니다.

“종이 전단은 선전선동이다 기만이라고 안 믿을 수도 있지만 영상을 보게 되면 확인이 가능하니깐 믿을 수 밖에 없지요. 전단을 회수하는 보위부나 안전부 간부들이 보게 되면 다 볼 수도 있고 무한 복제가 가능하니깐 돌려보거나 보관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지요.”

북한 인민군 출신으로 휴전선 부근에 근무했던 김경일 씨는 “북한 주민들은 물론이고 군인들도 대북 전단을 통해 바깥 소식을 접한다”며 “김정일 위원장의 사생활이 담긴 전단을 보고 충격을 받는 군인들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는 이어 “남한 사람들이 아닌 탈북자들이 전단을 보내기 때문에 실제로 믿게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삐라를 보고 싶어하는 군인들이 많고 사람들 눈을 피해 주머니에 넣고 산에 올라가 보곤 합니다. 북한에선 상상도 못하는 정보를 보기 때문이죠. 김정일 기쁨조 폭로 같은 내용을 보면 예전에는 그냥 노래 부르고 김정일에게 즐거움을 주는 봉사조로 알았는데 보고 나면 충격이 큽니다.”

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 인사들이 군사지역이나 평양에까지 전단이 살포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말을 종종 하곤 한다”며 “북한 입장에선 체제에 대한 위협이므로 민감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월 남북 군사실무회담 북측 단장 명의의 대남 통지문을 통해 전단 살포 행위는 6.15와 10.4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파기 행위이자 민족 대역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지난 23일에도 북한은 전단 살포와 대북 소식지를 발행하는 탈북자 단체를 일일이 거론하며 “반통일분자 앞잡이들의 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입니다.

“날을 따라 더욱 심해지고 있는 반공화국 삐라 살포 행위만 하여도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온갖 정탐과 수단이 투입된 이 책동은 우리나라 주변으로부터 내륙지역 깊이 뻗치고 있다.”

이민복 대표는 “북한의 강한 반발은 전단이 실제 북한 내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증거”라며 “다음 달 있을 김일성 주석 생일 때도 바람 방향만 맞으면 전단을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