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더 타임스 ‘북 화폐개혁 이후 주민 불만 팽배’


북한에서는 지난 해 말 화폐개혁 이후 주민들의 불만이 팽배해 있다고 영국에서 발행되는 `더 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북-중 국경지대 취재를 통해 성인용 음란영화와 마약에 노출된 북한 청소년들의 삶도 전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지난 해 11월 북한에서 단행된 화폐개혁은 주민들 사이에서 매우 평이 좋지 않으며, 불만을 자아내고 있다고 영국의 `더 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더 타임스는 중국 투먼에서 지난 해 북한을 탈출한 50대 여성 3 명과 한 달 전 탈북한 10대 소녀를 만나 최근 북한의 상황을 자세히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옛 돈과 새 돈을 1백 대 1의 비율로 바꾸는 화폐개혁 이후 주민들이 개인적으로 모아놨던 돈이 무용지물이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들의 치료비를 벌기 위해 중국으로 넘어왔다는 최금옥 씨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화폐개혁이 발표된 날 정오가 돼서야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은행이 문을 닫기까지 환전 할 수 있는 시간이 5시간 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는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전 재산을 잃었다고 전했습니다.

16살 난 송희는 일부 북한 주민들은 강에 옛 돈을 버렸고, 청진 시의 한 남성은 김일성 주석의 초상화가 담긴 돈을 태웠다가 처형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소문은 진위 여부를 떠나 북한 지도부에 대한 주민들의 전례 없는 불만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더 타임스는 분석했습니다.
더 타임스는 4월 춘궁기를 앞두고 북한의 식량난이 악화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58살인 이미희 씨는 북한에 있는 아들이 주변에서 굶어 죽는 사람들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며, 1990년대 대기근 때처럼 길거리에 시체가 즐비한 상황이 또 다시 재현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중국에서 노인들을 돌보며 한 달에 5백 위안을 벌고 있는 이 씨는 식량이 전혀 없어 북한에 있는 아들이 굶을 수 있다며, 구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주민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지만 감옥에 잡혀가는 위험 때문에 믿을 수 있는 사람들끼리만 불평을 하고 있다고 올해 16살인 송희는 전했습니다. 더 타임스가 인터뷰한 50대 탈북 여성들 몇몇도 북한 당국을 비난했습니다.

최금옥 씨는 “아는 사람들 모두가 당국을 믿고 있지만, 이는 바깥 세상을 잘 모르기 때문”이라며, 젊은이들이 바깥 세상을 더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들이 수용소에서 사망했다는 이미희 씨는 두려움 없이 큰 목소리로 북한 당국을 비난했습니다. 이 씨는 “북한에서는 지금 주민들의 불만이 자자하다”며, “1990년대에는 많은 사람들이 두려움에 사로잡혀 굶어 죽어도 아무 말 안 했지만 지금은 그 때와는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북한 사람들은 심지어 일제시대에도 이렇게 끔찍한 상황에서 살지는 않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자신의 아들은 “무슨 일이 일어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더 타임스 신문은 최근 북한 10대들의 삶도 전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16살 난 송희는 몸에 달라붙는 검은색 바지에 빨간색 윗도리를 입은 평범한 10대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송희는 오빠가 1년 전 한국으로 탈출해 온 가족이 수용소로 끌려갈 위험에 처하자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혼자 얼어붙은 압록강을 3 시간 동안 걸어 국경을 넘었습니다.

최근 북한에서는 미국 영화 ‘타이타닉’의 불법복제 DVD, 알판이 유행인 가운데 송희는 성인용 음란영화를 봤다고 말했습니다. 송희는 구할 수 있는 영화가 성인영화 밖에 없었다면서, 이런 영화에는 사상이나 정치적 문제가 없고 다른 나라의 모습도 담겨 있지 않아 당국이 시청을 허락한다고 밝혔습니다.

송희는 또 성분을 알 수 없는 하얀색 가루를 코로 흡입한 적도 있다며, 아버지 친구가 감기에 좋은 약이라며 건네줬다고 말했습니다. 또 친구들 몇몇은 임신을 해서 낙태를 했다는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