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억류 미국인 조속한 석방 촉구


국무부, 북한 억류 미국인 조속한 석방 촉구

국무부, 북한 억류 미국인 조속한 석방 촉구

북한이 22일 불법 입국한 미국인을 재판에 기소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미 국무부는 미국인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국무부는 또 투명성이 결여된 북한의 사법절차에 대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는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무엇보다 미국인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한다면서, 그의 안녕과 과거 투명성이 결여됐던 북한의 사법절차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월 불법 입국한 미국인은 아이잘론 말리 곰즈이며, 범죄자료들이 확정됨에 따라 재판에 기소하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와 관련해 북한 당국은 공정한 사법절차에 따라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만약 재판이 열린다면, 공정하고 투명해야 하며, 억류된 미국인에게 적절한 법적 자문을 제공해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크롤리 차관보는 북한이 곰즈 씨의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 통보했는지 알지 못한다면서, 개인 신상에 관한 정보도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곰즈 씨가 올해 31살이며 미국 북동부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시에 거주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불법입국한 곰즈 씨를 기소할 것이라고 밝히면서도, 구체적인 죄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1월 25일 북한과 중국 국경지역을 통해 불법 입국한 미국인 1명을 억류했으며, 해당기관에서 조사 중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혔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금까지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두 차례 면담을 허용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