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다시 듣는 이야기 미국사 104] 켄사스-네브래스카 법안 (1)


미합중국 북부에서는 캔사스-네브래스카 법안에 대한 반대가 심했다. 여러 도시에서 대규모 공개 집회가 열렸다. 실업인들이 이 반대 집회를 조직했다. 이들은 더글러스 의원이 노예제에 대한 논쟁을 다시 시작한 것에 대한 분노를 드러냈다. 실업인들은 이 논쟁이 자칫 경제를 해치지 않을까 두려워했다.

북부지역 교회 목회자들도 캔사스-네브래스카 법안을 반대 하는 데 하나로 뭉쳤다. 수 많은 사람들이 반대 서명을 해 국회에 보냈다. 더글러스 상원의원은 목회자들을 비난하며, 종교인들이 정치에 관계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남부 지역에서는 캔사스-네브래스카 법안에 별다른 반응을 일으키지 않았다. 남부인들은 이 법안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는데, 이 법안이 노예제에 명분을 가져다 줄 수도 있지만, 분쟁을 가져 올 수도 있다고 믿었다.

상원에서 캔사스-네브래스카 법안을 둘러싼 논쟁이 한 달 이상 계속됐다. 스테픈 더글러스 상원의원은 이 법안이 통과 될 것으로 확신했다.

1850년대. 이 시기는 미국에서 점차 긴장이 높아가던 시기였다. 이전에는, 미국인들은 대부분 미시시피 강 동쪽에 살고 있었다. 하지만, 사람들은 점점 더 서부로 이동했고, 서부지역에 정착민들이 늘어나자 많은 지역들이 공식적인 준주로 편입된 다음, 다시 새로운 주로 승격했다. 하지만 이 새로운 준주와 주에서 어떤 법을 시행할 것인지, 또 법은 국회에서 제정할 것인지 아니면 현지에 살고 있는 주민들이 투료를 통해 결정 할 것인지가 문제였다. 서부 지역에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법적인 문제는, 노예문제였다.

미국에서 노예는 가구나 가축처럼, 하나의 재산으로 간주됐고, 많은 지역에서 노예제도는 합법적이었다. 흑인 노예를 소유한 사람들은 서부로 이주할 때 노예를 포함해 그들의 전 재산을 가지고 가려고 했고, 노예제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노예제가 서부로 확산되는 것을 원치 않았다.

미국의 초기 지도자들은 노예제를 없애려고 할 경우, 미국이 둘로 분열될 거라고 생각했다. 초기의 지도자들은 타협책을 모색했고, 적당히 타협하는 쪽이 합중국을 분열시키는 것 보다 나은 방법이라고 믿었다. 1820년 국회는 미주리 타협안을 통과시켰다.

미주리 타협안은 합중국의 지도를 가로 질러 하나의 선을 그은 것으로, 선 남쪽에서는 노예가 합법이고, 선 북쪽에서는 미주리 주를 제외하고는 노예가 불법이라고 규정했다. 미주리 타협안이 제정된 지 30년이 지난 뒤인 1850년. 노예문제에 대한 또 하나의 타협안이 등장했다. 1850년의 타협안은 일부 서부 준주에서 노예를 국가적인 문제로 다루지 않고, 그 지역의 문제로 한정했다. 이 타협안은 준주의 주민들이 노예제가 합법이냐 불법이냐 하는 문제를 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했다. 1850년 타협안이 제정되고 몇 년 뒤, 이 법은 국회에서 새로운 논쟁을 불러왔다.

“노예 문제를 결정 할 수 있는 주민들의 권리는 1850년 타협안으로 생긴 준 주에만 해당되는 겁니까, 아니면, 앞으로 생겨 날 모든 준주의 주민들에게 해달되는 겁니까. 이 문제를 두고 의원들끼리 아무리 논쟁을 벌인들, 답이 나오지가 않습니다. 나오지가 않아요.”

“1820년의 미주리주 타협안과 1850년 타협안으로는, 서부 지역 광대한 땅에 새로 생기는 주들의 노예문제에 대해 아무런 대책을 세울 수가 없습니다. 이 문제에 대한 해답은 캔사스-네브레스카 법안에서 찾아야 합니다. ”

1854년 국회는 서부의 광대한 지역에 두 개의 준주를 만드는 법안에 대한 토론을 벌였다. 북부는 네브래스카 준 주, 남부는 캔사스 준주로, 이 새 준주 주민들은 노예제 채택 여부를 결정할 권리를 갖게 했다. 하지만 1820년 미주리 법안이나, 1850년 타협안, 그리고 1854년의 켄사스-네브래스카 법안 중 어느 것도, 미국의 노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아니었다.

프랭크린 피어스 대통령 역시, 여러 전임 대통령들과 마찬가지로 노예 문제와 정면으로 마주치는 정책들은 피해 갔다. 피어스 대통령은 켄사스-네브래스카 법안이 노예제에 대해 더 큰 국가적인 논쟁을 불러오지 않을지 우려했지만, 이 법안은 상원의 큰 지지를 받고 통과했다.

캔사스-네브래스카 법안의 지지자들은 수도 워싱턴에서 새벽까지 축포를 쏘며 승리를 자축했다. 이 법안에 반대 했던 한 상원의원은 의사당 계단을 걸어 내려가다가 그 소리를 듣고, 한숨을 내쉬었다.

“저들은 지금 마치 큰 일을 해 낸 듯, 승리를 자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법 때문에 고통받게 될 사람들을 생각하면 그들이 울리는 메아리는 노예제가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그치지 않을것입니다. ”

새 법안은 캔사스와 네브래스카 주민들에게 노예제가 합법인지, 아니면 불법인지를 결정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했다. 투표는 해당 준주에 살고 있는 주민들에 의해 결정되게 됐다. 네브래스카에서 노예를 소유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은 이에 해당되지 않았지만, 캔사스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게는 절호의 기회였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