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버트 박 정신병원에 입원 중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선교사 로버트 박이 지난 달 27일 정신병원에 입원했다고 지인들이 밝혔습니다. 로버트 박의 신앙적 스승인 존 벤슨 목사는 4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통화에서 박씨가 더 병원에 머물며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회견을 두 번 번복하며 심리적 불안 증세를 보이던 로버트 박씨가 현재 캘리포니아주의 한 정신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벤슨 목사는 4일 부모와 지인들이 지난달 27일 박씨를 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사람이 공포에 직면할 때 다급해 하는 불안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대화할 때 조차 호흡소리가 매우 격할 정도로 온전하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벤슨 목사는 박 씨가 퇴원을 강하게 요구하며, 아무도 신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벤슨 목사는 박 씨의 퇴원 요구에 따라 최종 결정이 5일에 내려질 예정이라며, 그러나 담당 의사와 박 씨의 부모, 자신 등 지인들은 로버트 박씨가 한 동안 병원에 머물며 치료를 더 받길 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식사조차 거부하던 박씨가 조금씩 음식을 먹기 시작하는 등 진전 기미가 있지만 병원 요원들의 통제를 받아야 하는 등 아직 퇴원단계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로버트 박의 일부 측근들은 앞서 3일 인터넷 블로그에 박 씨의 정신병원 입원 사실을 올렸습니다. 이 들은 박 씨가 강제로 병원에 끌려가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안정제를 먹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 들은 박씨가 퇴원하면 인터뷰를 주선하겠다며 연락처를 보내라는 글까지 남겼습니다.

벤슨 목사는 그러나, 이들의 행동이 로버트 박의 상태를 제대로 모르고 하는 것이라며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로버트 박씨와 친구는 지난달 25일 워싱턴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었으나 박 씨의 상태가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느낀 친구와 지인들이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습니다.

로버트 박씨는 이후 친구들에게 보낸 전자메일에서 자신이 측근들에게 보인 행동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북한 인권 운동과 탈북자 보호 활동을 펼쳐온 로버트 박씨는 지난 12월 25일 성탄절에 북한 주민과 지도부에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고 문호개방과 정치범 관리소 폐쇄 등을 촉구할 목적으로 두만강을 건너 북한에 들어간 뒤 당국에 체포됐습니다.

북한 정부는 지난달 초 박 씨가 그릇된 생각을 뉘우쳐 관대하게 석방키로 했다며 억류 43일만에 그를 풀어줬습니다.

벤슨 목사는 박 씨가 미국에 도착한 뒤 애리조나 주 남부의 한 요양 시설로 그를 안내해 매일 전화로 기도하며,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벤슨 목사는 박 씨가 북한에 입국한 뒤 국경 지역에서 심각한 구타를 당했으며, 새해 전에 평양으로 압송됐다는 얘기를 박씨로부터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는 그러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인한 불안 증세 때문에 말을 제대로 못하는 등 북한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못했다고 벤슨 목사는 말했습니다.

벤슨 목사는 로버트 박이 북한에 들어간 진정한 목적과 이유를 생각하며 그의 쾌유를 기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박 씨에겐 무엇보다 안정과 휴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