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중-러 접경 강진, 핵실험은 아닌 듯


오늘 (18일) 오전 북한과 중국, 러시아 세 나라 접경 부근에서 규모 6.7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단 핵실험에 따른 지진일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사실 파악에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기상청은 18일 오전 10시 13분 북한과 중국, 러시아 세 나라의 접경 부근인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남서쪽 1백10킬로미터 지역에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기상청은 미국 지질조사국 (USGS)의 분석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지진이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것일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지진 발생 직후 생기는 첫 번째 파형인 이른바 ‘종파’의 크기보다 두 번째로 닥치는 이른바 ‘횡파’의 크기가 훨씬 큰 자연지진의 형태를 띠고 있는데다 진앙지가 워낙 깊은 곳으로 파악돼 일단 핵실험과는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김영선 대변인입니다.

“저희가 관심을 갖는 것이 이번 지진이 자연적인 지진이냐 아니면 핵실험 가능성이 있느냐 하는 문제가 되겠습니다만 1차적인 소견으로서는 우선 진앙지가 5백60여 킬로미터 되는 아주 깊은 곳이기 때문에 핵 실험의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밖에도 이번 지진 규모가 6.7로 상당한 강진이었다는 점, 그리고 북한이 중국과 러시아 접경 지역에서 핵실험을 감행하기 어렵다는 점 등을 들어 자연지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실제 북한이 지난 해 5월 25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제2차 핵실험을 했을 당시 지진 규모는 4.5 정도로 추정된 바 있습니다. 이번 지진은 워낙 진앙지가 깊었기 때문에 별다른 피해가 없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기상청 지진감시과 유용규 사무관은 이번에 지진이 일어난 지역이 종종 강진이 발생한 곳이지만 피해는 거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지역은 항상 큰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는데요, 피해가 없는 것은 깊이가 약 5백~6백 킬로미터 지하에서 발생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 방송에서 지진 관련 보도가 없는 등 지금으로선 북한에 피해가 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정확한 파악에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