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군사독재같은 나라는 미국'  - 이란 외무장관 박박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오늘 (16일) 이란이 핵무기를 확보할 경우 중동에서 군비 경쟁을 촉발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습니다.

중동을 순방 중인 클린턴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이란의 핵계획이 평화적인 목적을 위한 것이라는 이란 측 주장이 입증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이란의 마누체르 모타키 외무장관은 이란이 군사독재국이 되고 있다는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의 최근 발언을 반박했습니다.

모타키 장관은 오늘 (16일) 클린턴 장관이 "비현실적이고 부정확한 문제들로" 이란 국내 여론을 조종하려 한다고 말했다고 이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모타키 장관은 또 미국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행동을 통해 마치 군사 독재국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이란의 핵 계획이 안보 위협을 제기하는 것으로 믿고, 유엔의 대 이란 추가 제재 부과 노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새로운 제재들이 이란의 혁명수비대를 겨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터키의 아메트 다부토글루 외무장관이 이란 핵 계획을 둘러싼 분규 해결을 위해 테헤란을 방문했습니다. 다부토글루 장관은 모타키 이란 외무장관과 회담한뒤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과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