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탈북자 단속 강화 위해 국경 초소 신설’


중국 당국이 지난 12월부터 탈북자 단속을 더욱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주민들의 탈북 행렬과 중국 내 탈북자들의 한국 행이 얼어붙고 있다고 하는데요. 일부 소식통들은 북한 정부가 화폐개혁 이후 중국 정부에 국경 경비와 탈북자 검거를 강화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동남아시아와 중국을 오가며 탈북자들의 한국행을 중개하는 북한 출신 신모 씨는 최근 활동을 멈추고 한국으로 철수했습니다. 한국행을 위해 중국에서 동남아시아로 탈출하는 탈북자들이 지난 12월 이후 크게 줄어 더 이상 수지타산이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 장기적으로 있을 형편이 안 됐어요. 월세 돈 나와야지. 우리 생활비 비용도 나와야 되는데 수입이 맞지 않으니까 들어왔고요. 두고 봐야죠. 근데 솔직히 계속해야겠다는 맘이 들지 않아요.”

신 씨는 지난 12월 북한 정부가 화폐개혁을 단행하고 주상성 북한 인민보안상이 중국을 방문한 이후 중국 당국의 국경 경비와 탈북자 단속이 전례 없이 강화됐다고 말했습니다.

“ 예전에는 북한이 단속을 해도 그런대로 빠져나올 수 있었어요. 그런데 이제는 중국 쪽에서까지 협조를 해주니까 할 수가 없게 됐어요.”

주상성 북한 인민보안상은 지난 달 15일 이례적으로 중국을 방문해 중국 측 공안 당국자들을 만났으나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양국이 해묵은 골칫거리인 탈북자 문제와 마약 밀매 등에 논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근 북-중 국경지역을 방문한 한국의 한 탈북자 단체 대표는 26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중국 당국이 1월에 일부 북-중 국경지역에 초소들을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기존에는 중국 측의 군인들이 보초 서는 경우는 없었어요. 그냥 순찰 도는 형식인데, 올해 1월부터 중국 당국에서 보초 서는 보초막들이 생겨났어요. 그러면 시각적으로 북한주민들에게 큰 부담이 되죠.”

국경수비대가 순찰만 돌 때는 시간과 환경을 파악해 북한주민이 도강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지만, 초소가 생긴 이후에는 도강이 상당히 부담스러워졌다는 것입니다.

중국에서 활동하는 또다른 탈북 중개인 최모 씨는 12월 중순 이후 북한 측 군인들 뿐아니라 중국 측 국경수비대에도 뇌물을 바치거나 기존의 뇌물 수준을 대폭 올려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 북한주민들의 탈출이 매우 어렵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들은 얼어붙은 곳이 북-중 국경지역만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중개인 신모 씨는 북한 당국과 중국의 공안당국이 탈북자를 공동으로 추적해 중국 남부에서 체포하는 이례적인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12월부터 아예 된바람이 불었어요. 중국에서. 혜산에서 한 가족이 오다가 곤명에서 남방 쪽에서 잡혀서 데려나간 적이 있어요. 근데 솔직히 여태껏 그런 일은 없었거든요. 연길이나 국경 연선에서, 그러니까 중국 쪽에서 단속을 해서 잡혀나간 사람들은 있었지만 북한에서 직접 중국 공안국에 의뢰해 장백 쪽에서 곤명까지 따라와서 핸드폰까지 추적해 잡은 적은 이번이 처음이에요.”

신 씨는 공안당국의 단속 강화로 중국을 탈출하려는 탈북자들의 행렬이 뚝 끊겼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에 있는 탈북자들 있잖아요. 검거 단속이 너무 심하니까 자취를 감추고 이젠 한국에 오려 하지 않아요. 생명 부담을 감수해야 하니까.”

중국에서 활동하는 중개인 최모 씨는 최근 조선족 중개인 2명이 남부 지역에서 체포되는 등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며, 중개인들도 돈을 미리 받지 않으면 신변을 우려해 움직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탈북자들은 중국에서 일부 탈출비용만을 지불한 뒤 한국에서 정착금을 받아 중개비를 지불해 왔습니다.

중국 당국도 탈북자 강경책을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장위 대변인은 지난 5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에 불법으로 입국한 북한주민들은 중국의 법률을 위반했기 때문에 처벌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중국 내 외교공관도 북한 사람들을 수용하거나 감싸고 보호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한 소식통은 북한 정부가 화폐개혁을 단행한 뒤 통제 강화를 위해 중국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며, 상대가 중요한 사안에 대해 협력을 요청할 경우 지원하는 것은 두 나라 사이에 이례적인 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탈북자 단속과는 달리 지방 관리들을 끼고 이뤄지는 밀수 행위는 별다른 타격 없이 계속 성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