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킹 특사 ‘VOA 등 대북방송 북한인권 향상에 중요’


한국을 방문 중인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는 오늘 (14일) 북한주민들에게 외부의 정보를 전달한다는 점에서 `미국의 소리’ 방송과 같은 대북방송은 북한 인권 향상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또 중국이나 러시아처럼 북한도 개혁개방 노선으로 전환할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는 14일 북한주민들에게 나라 밖에서 일어나는 소식을 알려준다는 점에서 대북방송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킹 특사는 주한 미국대사관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가진 한국 국민들과의 온라인 대화에서, “미국 정부가 대북방송을 후원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이 외부의 정보를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미국 정부는 미국의 소리 (VOA) 방송이 AM 주파수로 내보내는 대북 방송을 지지하며, 많은 북한주민들이 이 방송을 들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최근 단행한 화폐개혁이 휴대전화를 통해 외부로 알려졌다는 언급에 대해 선 “휴대폰과 라디오를 포함한 외부와의 ‘소통’ 즉 커뮤니케이션은 북한주민들이 스스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돕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또 “지난 20년 간 중국과 러시아가 상당한 변화를 겪었듯 북한도 이들 나라처럼 정치, 경제적 변화를 이룰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이어 “북한이 미국과 정상적이고 생산적인 관계를 원한다면 인권 문제는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며 “이는 북한 뿐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습니다.

킹 특사는 특히 수단의 다르푸르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될 수 없다는 것을 언급하며, 북한 내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한 미국과의 관계 개선이 어려울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킹 특사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지적을 북한이 받아들일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북한이 폐쇄적인 사회이긴 하지만 최근 유엔에서 열린 북한인권에 대한 정례검토회의에 참여한 바 있다”며 “이것이 앞으로 북한이 가야 할 길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권력승계 이후 인권 상황에 대해 킹 특사는 “현재 북한 정부와 인권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게 미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장악하고 있는 현 북한 정부를 협의 대상으로 보고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킹 특사는 방한 결과와 관련해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며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매우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부임 후 첫 번째 방한이었던 만큼 미-한 간에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졌다기 보다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협력 틀을 만들었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한국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입장과 북한 내 식량 사정에 대해서도 설명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지난 해 말 무단 입북한 한국계 미국인 선교사 로버트 박 씨와 관련해 “박 씨의 월북은 자의에 의한 행동”이라며 “미국 정부는 박 씨의 현재 상황에 대한 정보를 요청했고 북한이 박 씨를 석방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로버트 박 씨가 활동했던 ‘자유와 생명 2009’는 15일 오후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만나 박 씨의 입북 경위와 배경을 설명하고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 인권단체들의 우려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자유와 생명 2009의 조성래 대표입니다.

“내일 문타폰 보고관과의 면담에서 로버트 박 씨의 이력과 배경, 입북 목적 등에 대해 정확히 설명드릴 거구요. 박 씨가 남기고 간 물건들을 복사해서 다 보여드릴 예정입니다. 그리고 수잔 솔티 대표와 플러첸 씨 등 전세계에서 인권 운동을 같이 했던 지도자들의 북한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도 함께 전달할 예정입니다.”

지난 해 11월 미국 상원 인준 이후 처음 한국을 찾은 킹 특사는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현인택 통일부 장관 등을 만난 데 이어 북한 인권단체 관계자들과 탈북자들도 잇따라 만났습니다.

14일에는 방한 중인 문타폰 보고관과도 별도로 만나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고, 다음 순방국인 일본으로 떠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