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96년부터 농축 우라늄 개발' - 한국 외교장관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6일) 북한이 최소한 1996년부터 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유명환 장관의 발언은 1990년대 말 이후로 추정돼 온 북한의 우라늄 농축 능력과 무기화가 예상보다 높은 수준일 가능성을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자세한 소식을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6일 북한의 농축 우라늄 개발 의혹과 관련해 북한이 지난 1994년 제네바 합의 직후 최소한 96년부터 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유 장관은 한국의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확실한 것은 북한이 농축 우라늄 개발을 상당히 일찍 시작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북한의 농축 우라늄 개발을 둘러싸고 여러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나온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의 언급으로, 그동안 90년대 말 이후로 추정돼 온 북한의 우라늄 농축 능력과 무기화가 예상보다 높은 수준일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유 장관은 그러나 "현재 농축 우라늄을 얼마나 갖고 있고 어떤 단계인지, 또 핵무기는 얼마나 갖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는 알 수 없다"며 "관련국 사이에 정보는 공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유 장관이 농축 우라늄 개발 시점을 96년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국제사회에 알려진 것보다 일찍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제임스 켈리 당시 국무부 차관보가 2002년 10월 방북하면서 '고농축 우라늄 의혹'을 제기한 이후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의 존재 자체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아왔습니다.

2003년부터 시작된 6자회담에서 미국은 북한이 파키스탄으로부터 농축 우라늄 관련 부품을 수입한 정보 등으로 북한을 압박했지만 북한은 '헛소리'라며 수 차례에 걸쳐 부인해왔습니다.

그러다가 지난 해 6월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반발하며 외무성 성명을 통해 우라늄 농축 작업 착수를 선언했고, 그로부터 석 달 뒤 유엔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편지에서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고 주장했습니다.

미-한 당국이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우려하는 이유는 일반 플루토늄 프로그램보다 문제의 심각성이 훨씬 크기 때문입니다.

우라늄 농축은 플루토늄 재처리와 달리 대규모 시설이 필요 없고 외부로 쉽게 노출되지 않습니다. 또 연기나 냄새가 나지 않아 외부의 감시가 힘들고, 다른 곳으로 옮기기가 쉽습니다.

한국의 이상희 전 국방장관은 지난 해 6월 국회에 출석해 "북한의 우라늄 농축은 1백80에서 3백 평 사이 좁은 공간에서도 할 수 있고,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과 달리 은폐하기 쉽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 관계자는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의 특성상 정확한 정보를 파악하기 쉽지 않다"며 "미-한 정보당국은 북한 내 핵 관련 시설로 추정되는 곳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단 북한이 갖고 있는 체제의 특수성 때문에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기는 어렵습니다. 일단 북한의 핵 관련 시설로 추정되는 것에 대해 한-미 정부는 계속해서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영변 핵 시설이 완전히 폐기되더라도 우라늄 농축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북 핵 협상은 소용없게 될 공산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따라서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은 앞으로 재개될 6자회담에서 중심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청와대 고위 당국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북한이 지난 해 우라늄 농축 실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만큼 6자회담이 열리면 당연히 의제에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플루토늄 재처리 대신 우라늄 농축에 전력을 쏟는 방향으로 선회할 가능성에 대해 "양쪽 다 하고 있다고 가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 핵 일괄타결안인 그랜드 바겐에서도 우라늄 농축 문제는 논의돼야 한다"며 "이밖에 플루토늄과 핵탄두 등 핵 프로그램 핵심 부분의 폐기가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