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 시진핑 '북한 비핵화 위해 공동 노력'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과 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유력한 시진핑 국가부주석은 17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두 나라가 공동 노력을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특히 내년이 북 핵 문제를 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중국의 유력한 차기 지도자로 한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 국가부주석과 17일 청와대에서 조찬을 가졌습니다.

이 대통령과 시 부주석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두 나라가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 대통령은 특히 내년을 북한 핵 문제 해결의 중요한 계기로 보고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의 더 큰 역할에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년이 북한의 핵 문제를 푸는 데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중국이 큰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 이렇게 당부하셨습니다."

이에 대해 시 부주석은 "한국도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남북 사이의 화해협력을 추진하면서 6자회담 재개와 한반도 정세가 완화되도록 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국 측은 이미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일괄타결 해법인 '그랜드 바겐' 방안을 제시했고 중국 측도 각국과 이런 새로운 안에 대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시진핑 부주석은 "한반도 정세는 중국과 한국 두 나라와 긴밀한 관계를 갖고 있으며 최근 큰 변화를 맞고 있다"며 특히 "정치적 이해를 충분히 발휘해 한반도 정세를 더욱 완화하고 발전시켜 북 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계속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과 과거와는 다른 진지한 자세로 대화하자는 게 내 생각"이라며 "북한도 이런 진정성을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6자회담을 통해 북 핵 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되면 북한주민의 기본적인 삶의 보장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통령은 한-중-일 회담과 관련해 "경제 뿐만 아니라 평화, 안보, 환경과 같은 문제에 대해 실질적 협력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원자바오 총리로부터 지난 베이징 회담 때 북한에 다녀온 얘기를 자세히 들을 기회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 부주석은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이 두 차례 치러지면서 많이 발전했다"고 평가하고 "내년에 한국이 의장국인데 좋은 성과를 내도록 중국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통령과 시 부주석은 양국 관계가 지난 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구축한 이후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이런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시 부주석은 "두 나라는 국제적, 지역적 문제에 있어 같거나 비슷한 입장을 갖고 있고 이런 부분에서 의 평화적 조율은 양측의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과 시 부주석은 이와 함께 한-중 자유무역협정 즉 FTA 체결을 위한 정부와 재계, 학계의 공동연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두 나라의 FTA 체결을 위한 공동연구의 진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또 내년 주요 20개국 즉 G-20 정상회의 성공을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시 부주석은 이날 한 시간 남짓 이 대통령과 조찬회동을 한 뒤 김형오 국회의장을 만났으며, 서울의 신라호텔에서 한국의 경제4단체장과 오찬을 가졌습니다. 오후에는 정운찬 국무총리와 회담을 갖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도 참석했습니다.

시 부주석은 중국의 5세대 대표주자로, 후진타오 현 국가주석에 이어 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떠오르고 있는 인물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