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보즈워스 다음 달 8일 방북’


미국의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가 다음 달 8일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해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북 양자대화에 들어갑니다.

한국을 방문한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 (19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 일정을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보즈워스 대북 특사를 12월8일 북한에 보내 양자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그동안 교착상태에 빠져있던 북 핵 문제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지 주목됩니다.

미-한 두 정상은 또 핵 우산과 확장 억지력 등 두 나라 사이의 공고한 안보 공조를 재확인하고 한국 정부가 제안한 북 핵 일괄타결 방안인 ‘그랜드 바겐’에 대해서도 전적인 공감을 표시하고 공동 추진키로 했습니다.

그럼 서울의 김환용 기자를 전화로 연결해 미-한 정상회담 소식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문) 먼저 보즈워스 특사의 평양 방문 일정이 발표됐는데요, 좀 더 자세히 전해주시죠.

답) 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 (19일) 오전 한국의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뒥 가진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를 다음 달 8일 평양에 보낸다고 발표했습니다.

보즈워스 대북 특사의 방북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는 지난 2002년 10월 제임스 켈리 당시 미 국무부 차관보가 평양을 방문해 강석주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담판을 벌인 이후 7년만의 일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 일정을 발표하면서 북 핵 해결을 위한 미국의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메시지는 분명하다”며 “만일 북한이 구체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조치를 통해 의무를 준수하고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한다면 미국은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고 북한이 국제사회와 완전히 통합될 수 있게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이명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요?

답) 네, 이명박 대통령은 보즈워스 특사 방북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북 핵 협상이 빨리 이뤄질수록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한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돌입할수록 협상이 유리하다고 보고 있고 북한과의 핵 포기 협상이 시간이 걸리고 어렵지만 반드시 이뤄야 하고 또 이룰 수 있다는, 가능하다는 확신을 갖고 있습니다.”

이 대통령은 협상이 빨리 이뤄지도록 하자는 차원에서 북한의 핵 포기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으로 일괄타결 방안인 ‘그랜드 바겐’을 제안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북 핵 문제 대처를 위한 미-한 두 나라 간 공조에 대해서는 어떤 의견들이 오갔는지요?

답) 네. 미-한 두 나라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북 핵 해결을 위한 공조, 특히 북 핵 해법에 대한 공통된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한국 측이 제안한 ‘그랜드 바겐’에 대해 전적으로 공감하고 이를 공동 추진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입니다.

“우리 두 정상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 본인이 그랜드 바겐으로 제시한 일괄타결이 필요하다는 데 대해 전적으로 공감하고, 그 구체적 내용과 추진 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도 “북한은 도발적 행동을 취하다가 대화에 복귀해 어느 정도 대화하다가 다시 떠나서 양보를 요구하곤 해 핵심 문제에 있어선 진전이 없었다”며 “이 대통령과 자신은 모두 북 핵 협상의 과거 패턴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또 핵 우산과 확장 억지력을 포함한 공고한 안보태세를 재확인하고 한국전쟁 발발 60주년인 내년에 미-한 양국 외교, 국방장관들이 함께 만나 미래지향적인 동맹 발전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문)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 핵 등 안보 문제와 관련한 한-미 간 공조가 굳건하다는 것이 확인된 것 같군요. 안보 분야 이외의 다른 분야에서 오간 얘기도 정리해주시죠.

답) 네, 두 정상은 경제 분야에서 양국 간 가장 큰 현안인 자유무역협정 즉 FTA의 진전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두 나라 FTA는 미국 측이 자동차 등 품목에서 무역불균형 심화를 우려하고 있는 가운데 양국 의회 비준을 남겨놓은 상태에서 지체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자동차가 문제가 된다면 다시 이야기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해 재협상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두 정상은 또 내년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즉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고, 또 이 대통령은 내년 4월 미국이 개최하는 핵 안보 정상회의에 참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이번 회담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어땠는지요?

답) 네 이번이 세 번째인 두 정상 간 회담은 화기애애하면서도 진지한 분위기였다고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지난 6월 이 대통령 방미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진 이번 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앞에서 승용차에서 내리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다가가 포옹과 악수를 나누며 우애와 신뢰를 과시했습니다.

회담 방식도 단독정상회담과 확대정상회담을 각각 30분씩 갖기로 했던 당초 예정을 바꿔 오전 11시 15분부터 12시30분까지 단독회담으로만 진행돼 두 정상 간 논의가 깊이 있게 진행됐음을 추측케 했습니다.

이번 회담에는 미국 측에선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대사,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제프리 베이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 담당 선임국장, 로런스 서머스 국가경제위원회 의장 등이 그리고 한국 측에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한덕수 주미대사,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 윤진식 청와대 정책실장,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등이 배석했습니다.

문)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 한국을 끝으로 아시아 순방이 모두 끝난거죠?

답) 네 그렇습니다. 어제 저녁 전용기를 타고 한국에 도착했던 오바마 대통령은 오늘 아침 주한 미 대사관을 방문한 뒤 청와대로 가 정상회담과 오찬을 가졌습니다. 이어 용산 주한미군 부대를 방문해 미군 장병을 격려한 뒤 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