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보즈워스 방북 가까운 장래 이뤄질 것' - 클린턴 미 국무장관


미-북 양자대화를 위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의 평양 방문이 가까운 장래에 있게 될 것이라고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남북한 해군 간 서해교전은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국무장관이 10일 미-북 간 양자대화의 목적에 대해 다시 한 번 분명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에이펙) 각료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클린턴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북 양자대화는 북한과 핵 협상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설득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면서 미국은 그동안 북한 측과 양자대화에 대해 협의하면서 이 점을 북한 측에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보즈워스 특사의 방북 시기에 대해서는 '가까운 장래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 담당 차관보는 미-북 양자대화를 공식 발표하면서, 보즈워스 특사를 비롯한 소수의 관련 부처 당국자들이 연내에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지난 10일 발생한 남북한 해군 간 서해교전은 미-북 양자대화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This dees not in any way affect …"

보즈워스 특사를 북한에 파견하기로 한 미국 정부의 결정은 그 자체로 중요성을 갖는 일이며,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미국과 나머지 회담 참가국들의 노력과 관계된 일이라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에이펙에 참가한 각료들 모두 보즈워스 특사를 파견하기로 한 미국 정부의 결정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