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정부 대북 유화노선 변화 없어’


북한의 최근 도발 행위로 중국에서 대북정책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근본적인 유화노선에는 변화가 없다고, 한 보고서가 주장했습니다.

민간 연구단체인 ‘국제위기감시기구(ICG)’는 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중국이 유엔의 대북 제재에 동참한 것을 강경 노선으로의 전환으로 볼 수 없으며, 대북정책의 근간에는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중국은 북한의 안정을 비핵화보다 우선시 하며, 핵 위협에 대한 인식에서도 다른 6자회담 당사국들과 큰 차이가 있다면서, 중국의 가장 큰 우려는 북한 정권의 붕괴로 인한 대량 탈북과, 한반도의 급박한 통일에 따른 전략적 영향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이 지난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강경한 입장을 취했지만 북-중 양자관계와 북한의 안정에만 해가 된다는 교훈을 얻었으며, 이제는 핵 문제와 양자 관계를 별개로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