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에 진정한 종교자유 없어'


북한에 진정한 종교의 자유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미국 국무부가 어제 (26일) 발표한 `2009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 보고서에서 북한을 이란, 중국, 버마, 수단 등 8개 나라와 함께 9년 연속 최악의 종교탄압국으로 지정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지난 2001년 이후 계속해서 미국 국무부가 지정하는 전세계 최악의 종교탄압국가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국무부는 26일 발표한 2009년 연례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 정부는 계속해서 개인의 종교자유 권리를 침해하는 등 종교 자유에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헌법으로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지만 정부가 공식적으로 엄격히 통제하는 일부 정부 관련 단체들의 활동을 제외한 모든 종교 활동을 규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또 최근에 북한을 탈출한 탈북자들과 선교사, 비정부기구들의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 당국이 중국에서 강제북송 된 탈북자들 가운데 외국인과 선교사를 접촉한 주민들을 체포해 강력히 처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탈북자들은 북한 당국이 지난 몇 년 동안 지하교회 신도들을 체포해 처형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거듭 증언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정치범 관리소에 15만에서 20만 명의 정치범들이 수용돼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종교적 박해 때문에 수감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무부는 그러나 종교 등 인권탄압에 대해 직접 확인할 수단이 없어 검증하기 힘들다며, 북한 정부는 자신들이 지원하는 종교 행사에만 외국인들의 참석을 허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보고서에서 북한 등 종교탄압국들은 지난 1998년 미 의회가 채택한 국제종교자유법안 등 여러 법에 근거해 제재 대상에 포함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이날 보고서 발표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종교자유는 건강한 사회의 기초이며, 미국만의 가치가 아닌 전세계 보편적인 가치라고 강조했습니다.

"The protection of speech about religion is …"

클린턴 장관은 사람들이 어떤 종교를 갖고 있는지에 따라 종교적 문제에 대한 견해도 다를 것이라며, 바로 이런 점 때문에 종교의 자유를 보호하는 것은 특별한 중요성을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이와 관련해,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 진전에 인권 사안이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란 사실을 명백히 제기해왔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는 또 북한 내 인권 개선을 위해 북한 정부의 인권 유린을 문서화하고 북한에 외부 정보를 확대하는 비정부 단체들의 노력을 지원하고 있으며, 2006년 이후 워싱턴에서 열리는 연례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보고서에서 최악의 인권탄압 우려국에 북한과 중국, 이란, 버마, 사우디아라비아, 수단, 우즈베키스탄, 에리트리아를 지정했습니다.

중국의 경우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티베트 승려들과 이슬람교를 믿는 위구르 자치구역 내 소수민족들에 대한 탄압이 문제로 지적됐습니다.

"Buddhist priests and monks that raise human rights issues…"

마이클 포스너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는 중국 정부가 몇 달 전 위구르 자치구역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와 관련해 이슬람교 종교지도자들과 신자들을 가혹하게 탄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유엔총회는 이달 말 열릴 예정인 제 3위원회에서 다시 한번 북한 인권결의안을 통과시킬 것으로 전망됩니다.

유엔은 지난 2005년부터 북한에서 조직적이고 심각한 인권 탄압이 방대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지난 4년 연속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