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샌디에이고 세미나에 정부 관리 참석'


미국 국무부는 다음 주 초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열리는 민간 세미나에 국무부 관계자가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세미나에는 북한 외무성의 리근 미국국장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미-북 양자대화가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오는 26일과 27일 이틀 간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동북아시아 협력대화에 정부 당국자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There will be American officials …"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누가 참석할지, 또 북한 측과 양자대화에 나설지 여부에 대한 결정이 나지는 않았지만 국무부 관계자가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AP 통신'과 일본 `교도통신' 등은 국무부 당국자가 북한 측 대표로 참석하는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만나 핵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특히 익명의 국무부 고위 관리의 말을 빌어 북 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성 김 특사가 리근 국장을 만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북 간 양자대화가 이뤄질 경우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의 평양 방문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안들이 논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통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일부 언론들은 미국 정부가 보즈워스 특사의 평양행과 관련해 북한 대외정책의 실력자인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의 협상을 요구한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리근 국장은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동북아 협력대화에 이어 뉴욕에서 민간단체인 전미외교정책협의회와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공동 주최하는 토론회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북한과의 양자대화 직후 곧바로 6자회담이 재개돼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9일 미 외교협회 연설에서, "어느 시점에 올바른 조건에서, 신속하게 6자 틀로 이어지는 북한과의 초기 접촉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캠벨 차관보는 그러나 아직 미-북 간 양자대화와 관련한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면서 "북한의 대화 요구를 다룰 때 중요한 것은 인내심과 주의"라고 말해 최종 결정까지 아직 시간이 더 걸릴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