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정부 관리, ‘북한에 신종 독감 없다’


전세계적으로 신종 독감이 번지고 있지만 북한에는 신종 독감 환자가 단 한 명도 없다고 북한 관리가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에는 신종 독감 감염자가 단 한 명도 없다고 북한 정부 관리가 말했습니다.

북한의 국가비상방역위원회의 박명수 서기장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 14일자에 실린 인터뷰에서 “환자가 있는 데도 없다고 숨겨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북한에는 아직 신종 독감 환자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관리가 신종 독감 현황과 방역 대책을 설명하는 것은 드문 일입니다.

북한의 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박 서기장은 “한 일본인이 북한 공항에서 열이 나 병원에서 진단을 받았으나 신종 독감이 아닌 것이 확인된 사례가 한번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종 독감 방역 대책과 관련 박 서기장은 “국내 감염보다 외부로부터 비루스(바이러스) 반입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평양의 순안비행장, 신의주, 두만강의 국경 역을 비롯한 “출입국의 모든 갑문에서 검사, 검역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에 입국한 외국인에게 이상 증상이 발생할 경우 안내원이 지정된 병원이나 호텔에 파견된 의사들에게 즉시 알리도록 돼 있다고 박 서기장은 말했습니다. 박 서기장은 또 평양의 10여곳 등 전국 각지에 ‘감기 감시 지점’을 정해놓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명수 서기장은 “국제기구의 협조도 받으면서 많은 양의 타미플루를 비축하고 있다”며 “현재 주변 나라들에서 발표된 것보다 더 많은 사람이 감염돼도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5월 북한에 신종 독감 치료약인 타미플루를 북한에 제공했습니다.

박 서기장은 신종 독감 “치료약제 국산화를 위한 준비도 본격화돼 있다”며 의학과학원에서 치료약제 시험생산을 이미 끝냈으며, “예방약제와 왁찐(백신)도 연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신종 독감은 지난 4월 멕시코에서 시작돼 미국과 캐나다, 그리고 중남미와 유럽, 아시아 등지로 번지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10월 초 현재 전세계적으로 신종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는 4만5천 명을 넘어섰으며 감염자 숫자도 37만 명에 이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