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평양과기대 준공식에 축전


남북한 최초의 합작 대학인 평양과학기술대학 준공식과 총장 임명식이 16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미국 국무부가 지난 7월 준공식 축전을 평양과기대 측에 전달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이 대학의 한 책임자는 국제사회가 적어도 교육 분야에 대한 대북 제재를 먼저 해제해 학교가 조속히 학생들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가 지난 7월 21일 평양과학기술대학의 준공식 승인을 축하하는 축전을 김진경 총장에게 보냈다고 평양과기대 측이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축전에서 준공식 승인을 대단한 (Great) 소식이라고 언급한 뒤, 학교 발전을 위해 미국 정부가 도울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대학의 한 책임자는 14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국무부가 축전에서 다른 언급들을 했지만 김 총장 개인에 관한 내용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평양 낙랑구역에 자리잡은 평양 과기대는 이미 지난해 초 건물이 거의 완공됐지만 유엔의 대북 제재에 따른 첨단장비 도입 문제와 남북관계 경색 등으로 몇 차례 준공식이 연기됐습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지난 7월 초 준공식을 전격 승인해 오는 16일 준공식과 총장 임명식이 함께 열릴 예정입니다.

이 대학 책임자는 준공식 행사에 미국과 한국, 영국, 독일, 캐나다, 호주 등 여러 나라에서 1백30 명의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라며 이들은 15일 중국 선양에서 전세기를 타고 평양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준공식 후 20여명이 평양에 상주하며 대학 행정과 학사 운영 준비를 할 것이라며, 교수 요원도 충분히 확보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현장경험이 풍부한 국제 전문가들이 대거 평양에 직접 들어가 북한의 과학 기술진과 함께 연구하는 역사적인 프로젝트가 시작된다는 점에서 준공식의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습니다.

평양 과기대는 정보기술과 농업, 식품공학, 의료, 건설, 경영학 석사 (MBA) 과정 등 6개 분야를 대학원 중심의 연구개발 중심대학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입니다.

이 학교는 당초 개교 뒤 점진적인 증축 방식을 통해 중국의 명문대학으로 성장한 연변과학기술대학의 모델을 적용하려 했지만 먼저 건물과 연구소 내 장비를 모두 갖춘 뒤 준공식을 해야 한다는 북한 정부의 요구에 따라 그동안 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특히 첨단 과학기술을 북한 학생들에게 가르치기 위해서는 관련 장비의 확보가 필수이지만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제재로 장비 반입이 일체 금지되면서 대학 개교는 사실상 표류해 왔습니다.

이 대학의 한 책임자는 준공식은 결정됐지만 학생들을 언제 받을 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며, 국제사회가 교육 분야만큼은 먼저 제재를 풀어 교류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