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러 6자회담 차석대표 ‘5자 간 대북 공조 강화’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차석대표인 황준국 외교통상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오늘(8일) “지금은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이 대북 공조를 강화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황 단장은 서울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6자회담 러시아 측 차석대표인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외교부 본부대사와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로그비노프 대사는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모든 참가국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상 재개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은 회동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이행에 대한 평가와 6자회담 재개 방안을 비롯한 북 핵 현안 전반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최근 북한이 유엔 안보리 의장에게 보낸 편지 내용을 비롯해 북 핵과 관련한 전체적인 상황에 대해 평가하고, 앞으로의 대응에서 양국 간 공조 방안, 북한의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전제로 한 이른바 ‘포괄적 패키지’의 내용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