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미 북핵 6자회담 대표 서울서 회동


북한의 핵 진전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을 방문중인 스티븐 보즈워스 미 국무부 대북 정책 특사는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의 의도를 분석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보즈워스 특사(앞)와 성김 대표(뒤)



북핵 6자회담 재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동북아시아 지역을 순방중인 스티븐 보즈워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사와 위성락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이 5일 오전, 서울에서 만남을 갖고 북핵문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이틀간의 중국 방문을 마치고 4일 한국에 입국한 보즈워스 특사는 이날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면담을 마친 뒤, 협의 내용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두사람은 북한이 전날 우라늄 농축실험의 성공적 마무리와 플루토늄 무기화를 주장한 것과 관련해 우려를 나타내고 대응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외교소식통들은 대북 정책을 총괄하는 보즈워스 특사로서는 북한의 정확한 의중을 파악하고 효율적인 대응책을 찾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에 당분간 가급적 공개 발언을 자제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일부 한국의 언론들은 두사람이 6자회담 틀 안에서의 양자 대화의 문을 열어놓는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6자회담 복귀 선언이나 비핵화와 관련해 구체적인 신호가 나오기 전까지는 제재를 계속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을 것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보즈워스 대표는 또 이날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만나 남북관계 상황과 북핵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해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재확인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