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민간단체, ‘북한 병원 위생 상황 최악.지원 절실’


프랑스의 한 민간단체가 북한 내 병원들의 복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을 방문한 이 단체는 평안남북도 병원들의 열악한 실태를 공개하고, 추가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프랑스에 본부를 둔 민간단체 ‘프리미어 어전스’(Premiere Urgence)가 평안남도 증산군의 병원과 평안북도 신의주 병원 등 두 곳의 열악한 실태를 ‘미국의 소리’ 방송에 공개했습니다.

프리미어 어전스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증산군 병원의 경우 열악한 위생 상태가 환자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단체의 북한 사업 담당자인 데이비드 제르맹 루빈 씨는 분만실의 경우 기본적인 위생 시설이 전혀 갖춰져 있지 않았으며, 산모들의 최소한의 위생을 담보할 수 있는 분만 도구 등도 전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산모들에게 적절한 보건 지원을 할 능력이 아예 없다는 것입니다.

또 병원 벽과 바닥은 세라믹 타일이 아니라 시멘트나 플라스틱 리놀륨으로 돼 있으며 전혀 청소가 돼 있지 않았고, 나무로 만들어진 병원 창문과 문은 썩어 있어 위험한 박테리아 균을 오히려 번식시킬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게다가 물과 세면대가 부족해 의료진이 제대로 손을 씻을 수 없어 환자들에 대한 잠재적인 오염을 가중시킬 수 있으며, 전력조차 가끔씩만 가동돼 병원으로서의 기능을 거의 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고, 루빈 씨는 전했습니다.

30년 전 지어진 신의주 병원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신의주 병원은 하루 평균 20건, 연 평균 7천3백 건의 수술이 이뤄지는 비교적 큰 규모의 지역 병원이지만 위생 상황과 기본 시설은 증산군의 병원 못지 않게 열악하다는 것입니다.

위생 상태가 극도로 불결했으며, 특히 전력 설비는 최소 전력 사용량을 충당할 수 없어 수술이 중단되거나 입원실에 난방이 되지 않는 등 극도로 위험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루빈 씨는 구소련 붕괴 이후 북한 병원에 대한 투자는 거의 없었다며, 북한 내 지역 병원들 대부분이 이같이 열악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두 병원의 복구 사업을 시작한 프리미어 어전스는 예산 확보의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예산 부족으로 올해 북한에 대한 지원 사업을 대폭 축소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입니다.

프리미어 어전스는 지난 해 58만5천 유로(미화 84만 달러) 규모의 예산으로 남포와 평성 등지의 4개 병원에 대한 복구 사업을 지원했지만 올해는 30만 유로 (미화 43만 달러)로 예산을 줄였습니다.

한편, 프리미어 어전스는 이달 중 중국에서 사들인 4백 마리의 토끼를 평안북도와 황해북도 내 7개 농장에 지원합니다.

이 단체는 지난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가장 번식력이 뛰어난 토끼를 골라내는 작업을 진행했으며, 북한 내 7개 농장에서 토끼 사료를 조달하기 위한 기술적 지원을 펼쳐왔습니다. 루빈 씨는 북한에 제공하는 4백 마리의 토끼를 2만 마리 수준으로 늘려 북한주민들의 식량난 해소에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