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베이징 포럼서 북 핵 문제 논의


중국 베이징에서는 오늘 (25일) 한국과 중국 간 수교 17주년을 기념하는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특히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간 협력의 중요성이 강조됐다고 합니다. 베이징 현지를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문) 오늘 세미나에서는 한국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 국회의원이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한 발언을 했다는데, 그 내용부터 전해 주시죠.

답) 한-중 수교 17주년을 기념해 오늘 베이징 차이나월드호텔 (중국대반점)에서 한국의 21세기 한-중 교류협회와 중국인민외교학회 공동 주최로 제9차 한-중 지도자 포럼이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서 이상득 의원은 축사를 통해, 북한의 핵 무장은 불필요하고 지역의 안정을 해치며 세계적인 비확산체제의 붕괴를 초래한다고 지적하고, 어떠한 경우에도 북한의 핵 무장을 용인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한국 정부의 대북 인식은 중국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한국 측은 비핵화와 함께 북한경제를 획기적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정책을 추진하는 유연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이상득 의원이 중국 측에 북 핵 문제 해결에 나설 줄 것을 당부했나요?

답) 네. 이상득 의원은 중국이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점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는데요, 특히 한국과 중국 사이의 조율된 협력이 북 핵 문제를 풀어가는 데 있어서 결정적인 중요성을 갖는다고 강조한 뒤, 이명박 대통령은 중국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얘기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측 단장인 쟝메이잉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은 축사에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고 말하면서,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을 반대하고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견지하고 있고, 북 핵 문제는 평화적인 방식으로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북 핵 문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기존의 공식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문) 그런데, 최근 북한이 대외적으로 유화적 움직임을 보이면서 북 핵 문제에 대한 각국의 대응이 어떻게 변할지 관심을 끌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서는 어떤 의견들이 나왔나요?

답) 지난 5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중국에 초청하기도 했던 중국인민외교학회의 양원창 회장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정세가 복잡하게 변화하고 있고, 최근에는 새로운 사태가 전개되고 있다고 전제하고, 이러한 중요한 시점에 북 핵 문제에 대응하는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양원창 인민외교학회 회장은 중국 외교부에서 아시아 담당 부부장을 지냈고, 중국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가까운 지인으로 꼽히는 인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이 매우 지혜롭고 현명한 정책이라고 높이 평가했는데요, 오늘 양원창 회장이 북 핵 문제에 대응하는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한 것은 최근 북한의 자세가 바뀌고 있는 만큼, 각국도 강경한 대북 제재 일변도의 자세를 바꿔야 한다는 것을 에둘러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한, 한국 측의 김한규 21세기 한-중 교류협회장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북한 방문을 계기로 북-미 관계와 남-북 관계가 ‘강 대 강’ 대립구조에서 ‘실리관계’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오늘 포럼은 ‘북 핵 사태와 동북아 안정’, 그리고 ‘금융위기와 한중 금융협력체제의 과제’ 등 두 가지 주제로 열렸는데요, 북 핵 문제의 민감성을 감안해 비공개로 열렸습니다.

문) 이상득 의원은 북 핵 문제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대북 특사로 거론되는 중국 정부 인사들도 만났다지요?

답) 네, 이상득 의원은 오늘 오후 베이징에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 지도자들이 머무는 중난하이에서 다이빙궈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면담했습니다. 다이빙궈 국무위원은 지난 2003년 미국과 북한이 고농축 우라늄 문제를 둘러싸고 대립을 보일 때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특사로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만났고, 최근에는 북한이 6자회담으로 복귀할 수 있는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조만간 평양으로 파견될 고위급 특사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 의원은 앞서 어제(24)는 중국 권력서열 4위인 자칭린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을 비롯해, 지난 1월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하는 등 김 위원장과 친분이 있는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났습니다. 중국 쪽에서는 이상득 의원이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이라는 특수한 위치에 신경을 쓰는 모습입니다.

문) 이상득 의원과 중국 정부 관계자들 간 면담에서는 어떤 얘기들이 오갔나요?

답) 이상득 의원은 중국 당, 정부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는 등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분위기가 좋아지고 있는 만큼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점에 중국 지도부와 뜻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이른바 8.15 대북 신평화구상을 설명하고, 이를 북한에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중국의 대북 특사 파견과 관련해, 이 의원은 중국 당, 정부 관계자들과의 면담에서 중국이 북한에 특사를 파견한다는 말도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번에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것이 아니고 한국 정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오늘 열린 한중 지도자 포럼에는 한국 측에서 이상득 의원을 단장으로 김한규 21세기 한-중교류협회장과 윤원중 대통령 직속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장, 황창평 전 국가보훈처장, 김대식 금융통화위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