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하원, 북 수용소 비난 결의안 상정


북한의 노동수용소 (hard labor prison camp)에서 일어나는 지독한 인권 침해를 비난하고 즉각적인 폐쇄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국 의회 하원에 상정됐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이 12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한 미국인 여기자 2명의 석방도 촉구하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 의회 하원의 민주당 소속 월터 미닉 의원은 최근 외교위원회에 ‘북한 노동수용소의 지독한 인권 침해를 비난(H.RES. 705)’하는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공화당 소속 프랭크 울프 의원이 공동 발의한 결의안은 북한 주민들의 1%에 해당하는 15만~20만 명이 노동수용소에 수감돼 있으며 이들은 죽을 때까지 채광과 벌채, 농공업 등 강제노동에 시달린다고 지적했습니다.

결의안은 또 수감자들은 사법 절차를 거치지 않고 수감된 이후 외부와 단절된 채 한 달에 29일, 하루 15시간의 강제노동에 종사하며, 끊임없는 처형 위협 속에서 일하다 영양실조로 죽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은 노동수용소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이 문제는 지금까지 미국과 북한 당국 간 협상에서 다뤄진 적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미국 정부는 북한 당국에 노동수용소의 즉각적인 폐쇄와 모든 정치범들에 대한 박해 중단을 요구해야 한다고 결의안은 촉구했습니다.

결의안은 특히 북한 당국이 12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한 미국인 여기자 로라 링과 유나 리를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