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북한 동맹국 마저 유엔제재 지지’


미국의 힐라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은 북한의 동맹국들로 간주되는 나라들 마저 북한에 등을 돌리도록 만들어 북한을 더욱 고립시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26일 미국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북한의 오랜 지원국인 중국과 버마가 북한에 대한 유엔 제제조치를 스스로 시행할 결의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한 북한이 핵과 미사일 계획을 중단하도록 북한에 압력을 가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중국은 상당히 적극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북한의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은 26일 북한에 대한 유엔의 새로운 제재 조치에 보복할 것이라고 다짐하면서 미국과 남한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 북한은 이에 무자비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국제 사회가 북한에 의한 도발적인 행동들에 대해 더 이상 보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