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스트리아, 북한 호화 유람선 사건 조사


유럽의 오스트리아가 북한의 호화 유람선 사건을 조사 중입니다.

오스트리아 검찰은 24일 북한의 호화 유람선 구매와 관련 '이 사건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오스트리아 검찰은 이를 위해 '오스트리아인 1명과 북한 국적자로 보이는 사람 1명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습니다.

호화 유람선 사건이란 북한이 중개인을 앞세워 이탈리아에서 호화 유람선 두 척을 구입하려던 사건입니다. 앞서 이탈리아 경찰은 북한측이 구매하려던 호화 유람선 2척을 압수한 바 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유람선의 가격은 1천3백만 유로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이밖에도 고급 자동차도 수입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 사치품을 파는 것은 핵실험과 관련한 유엔의 대북 무역제재 조치에 위배되는 행위입니다.

관측통들은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이 유람선이나 고급 자동차를 구매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탈북자들에 따르면 김정일 위원장은 독일제 고급 벤츠 자동차를 여러대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동안 김정일 위원장은 중국이나 유럽에서 고급 자동차와 양주 등을 구입해 인민군 장성과 당간부에게 하사하며 충성심을 고취시켜왔습니다.

XS
SM
MD
LG